로그인 | 简体 | 正體 | 대법서적

걸어온 길 (1)

글/ 중국 대법제자 리리(李莉), 유편(遺篇)

[밍후이왕]

1. 인생의 고달픔

나는 1954년 9월 17일, 몹시 추운 헤이룽장(黑龍江省)성 하이룬(海輪)현 룬허(倫河) 작은 마을에서 태어났다. 어쩌면 운명적인 인연일지도 모르지만, 나의 출생지는 바다, 물과 연결이 돼 있고 이로써 나의 이 세상 인생의 여정이 열렸다.

부모님은 그 당시 마을에서 중학교, 초등학교 교사였고 어머니는 20살에 나를 낳았다. 출생한 몇 달 동안 나는 아주 건강했다. 어머니 말씀에 의하면 후에 한 가지 일이 생겼는데 8개월 되었을 때 내가 병에 걸렸다고 한다. 경련을 일으켰는데 갈수록 더욱 심해져 거의 희망이 없었다고 했다. 부모님은 시계를 들고 밤낮으로 나를 간호했지만 나는 호전 되지 않았다. 어느 날 뜻밖에 70여 세의 흰 수염이 있는 노인이 왔는데 나의 병을 봐주었고 나에게 침구 치료를 한 후 부모님께 “만약 이 아이가 경련을 일으키는 간격의 시간이 길어질수록 나아질 겁니다. 그러나 커서 후유증이 생길 것인데 입과 눈이 비뚤어질 겁니다.”라고 말했다.

이 노인이 병을 본 후 나는 진짜로 나아졌다. 그러나 그가 말한 후유증은 남지 않았고 부모님은 이 길 가던 노인이 나를 위해 병을 봐준 것에 대해 매우 감격했고 곳곳을 다니며 노인을 찾았지만 어떻게 찾아도 찾지 못했다.

내가 두 살 되었을 때 어머니는 또 여동생을 낳았고 후에 또 남동생과 막내 여동생이 생겼다. 우리 가족도 룬허 진에서 하이룬 현으로 이사 왔다. 아버지는 현 위원회에서 선전업무를 했다. 얼마 안 가서 아버지는 또 하얼빈 쑤이화 지역에서 업무를 보았고, 어머니는 여전히 현 초등학교에서 일했다. 부모님께서는 일 년 내내 일 때문에 함께 살지 못하고 별거하셨는데 나는 어릴 때부터 어머니를 도와 일부 집안일을 해야 했다. 동생들을 돌봐야 했고 8살 때부터는 밥을 짓기 시작했고, 좀 더 커서 나는 나가서 석탄을 줍고 밤에는 마구간에 가서 말이 먹다 남기거나 바닥에 떨어뜨린 풀을 주어서 밥을 지을 때의 연료로 사용했다. 나는 점차 매우 많은 일을 배웠고 모두 스스로 잘했다. 어머니는 나에 대해 아주 시름을 놓았고 내가 철이 들었다고 칭찬했다. 남동생과 여동생들은 모두 나를 의지했고 나는 늘 좋은 음식들은 남동생과 여동생한테 주고 나는 먹지 않았으며 이는 마땅한 것으로 생각했다.

3년간의 이른바 ‘자연재해’ 시기에 거의 양식을 먹지 못했고 나는 늘 감자, 비지, 술지게미를 먹었다. 부모님은 더욱 밥을 드실 수 없었거나 하루에 겨우 한 끼를 드셨다. 음식은 우리에게 주셨다. 무엇 때문인지를 모르겠는데 내가 기억할 때부터 나는 일종의 이름 모를 슬픔이 있었다. 내가 혼자일 때 늘 창틀에 기대서 파란 하늘을 바라보며 눈물을 흘렸다. 가끔은 혼자서 강가(큰 물웅덩이)에 가서 물가에 앉아있었고, 물속에서 바람에 의해 일어나는 잔물결을 보면 슬퍼졌다. 가끔은 또 자신이 배에 앉아서 물의 움직임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 느껴졌다. 나는 이때 늘 일부 가상을 일으켰는데 물이 변하고 물이 아주 크고 아주 넓게 변하고, 어떤 때는 자신이 배에 앉아서 바다에서 항해하는 것처럼 느꼈다. 나는 늘 혼자서 여기에 와서 아름다움을 동경하는 것을 즐겼다. 이때가 바로 나에게 한 가닥 즐거움이었다.

내가 12살 될 때 아버지의 회사는 하얼빈에서 쑤이화 시로 이사 왔고 우리 온 가족도 같이 이사했다. 이때 막 호전된 살림에 새로운 그림자가 드리워졌는데 어머니께서 동북지방 병에 걸렸다. 기관지 폐기종인데 아주 심각했다. 나의 신체도 늘 좋지 않았고 몸이 허약하고 왜소했으며 큰 병 작은 병이 수시로 나를 찾아왔다. 나는 아버지가 하얼빈에서 일하는 동안 늘 나를 데리고 하얼빈의 여러 큰 병원을 찾아다니며 신체검사를 한 것이 기억난다. 그 시기 병명은 선천성심장병, 늑막유착, 과민성 자반병, 급성간염, 빈혈 등등이었다. 큰 병은 나에게 한 무더기 병명을 주었고, 작은 병은 더욱이 끊이지 않았다. 늘 후두가 붓고 온종일 흐리멍덩하여 고통을 나는 말을 할 수 없었고, 열이 나는 것은 늘 다반사였다. 나의 몸은 바람을 맞아도 안 되었는데 학교 선생님들은 모두 알고 있었다. 담임선생님은 특별히 나를 돌봐주셨고 농촌에 가서 노동하고 등산 등등에 나를 참석시키지 않았다. 그러나 나는 기어코 이런 활동에 참여했다. 부모님도 늘 나에게 관심을 기울였으며 모아둔 달걀로 나에게 특별식을 해주셨다. 건강이 너무나 안 좋아서 학교에 못 가, 할 수 없이 병가를 내기도 했다.

비록 이러할지라도 나는 어머니의 병에 비하면 그래도 나은 편이었다. 어머니는 병으로 사전에 퇴직했고 온종일 기침했으며 밤에는 누워서 잠을 잘 수 없어 베개를 높이 해서 벽 모퉁이에 반 정도 기대었다. 나는 늘 밤에 일어나서 어머니의 등을 두들겨주고 물을 마시도록 준비했다. 어머니가 병으로 눕자 집은 마치 마비된 듯했다. 남동생 여동생들은 학교에 가서 밥을 먹어야 했고, 또 병원에 가서 약을 짓고 어머니를 모시고 병원에 가야 했다. 아버지는 더욱 피곤해졌지만 계속 출근했다. 아버지의 정상적인 출근과 이 가정을 위해 나는 생활의 중임을 짊어졌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밥을 하고 물을 길었고 어머니를 돌보고 병원에 입원하면 간호하고 또 학교에 가는 등등을 했다. 나는 늘 피곤하고 괴로워 밤에 잠잘 때 잠꼬대를 하는 것도 몰랐는데 늘 어머니가 나를 깨웠다.

어머니는 병에 시달려 고통스럽기 그지없었고 성격도 점점 나빠졌다. 예를 들어 육체적 피로는 참을만하지만, 정신적인 억압은 가장 어려웠다. 집에 오랫동안 환자가 있어 공기와 생활은 마치 변화가 있는 것 같았는데 온종일 병마와의 투쟁 속에 있는 것 같았다. 아버지는 거의 반 정도는 의사가 되었다. 그러나 나의 피곤함과 고통, 인내, 헌신을 부모님은 보고 계셨고 부모님이 가만히 우리 네 명의 아이를 평가할 때 늘 나를 1순위에 놓는 것을 들었다. 큰애가 가장 좋고 가장 선량하고 가장 철이 들었다고 말씀하셨다. 부모님들은 나를 아주 적게 지적했고 또 모두 나를 가장 사랑해주었다. 나의 초등학교, 중학교는 바로 이런 환경 속에서 지나갔다. 내가 12살 때부터 어머니가 병에 걸렸고 20여 년 동안 거의 매년 모두 병원에 입원했다. 내가 32살 때 어머니가 돌아가셨는데 그때까지 지속하였다.

나의 성격은 내성적이고, 또 말을 잘 하지 않았고 혼자서 독립적으로 문제를 사고하고 독립적으로 일을 했다. 이 시기에(초등학교~중학교) 늘 혼자서 눈물을 흘렸는데 생활의 노고뿐만 아니라, 또 정신적인 고통을 참는 것만이 아니라 심적으로 고달팠고 사람이 되는 것이 고달팠고 사람이 살아가는 의미에 대해 막연했으며 마음은 늘 고달팠다. 더욱이 중학교 때 점점 철이 들면서 접촉하는 사람들이 갈수록 많아지면서 나는 한가지 문제를 발견했는데 나는 그들과 달랐다. 그들은 표현에 능하고 말주변이 능했고 생활 속의 각종 지식을 더 많이 아는 것 같았다. 아울러 재밌는 이야기를 주고받을 때 나는 마치 그런 것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것 같았고 할 줄도 모르는 것 같았다. 나는 전에 그들을 따라 해 보려고 시도했지만 배울 수 없었다. 그럼 배우지 말자, 나는 바로 나다. 아버지는 그 당시 내가 괴팍하다고 말씀하셨다. 나는 아버지의 말씀을 가장 잘 듣는 편이었는데 왜냐하면 아버지는 나를 쉽게 말하지 않으셨기 때문이다. 나는 이것을 아주 엄중하고 주의해야 한다고 여겼다. 항상 사람들과 어울리지 않을 수는 없다. 주의하는 것은 주의하는 것이고 되도록 그들과 어울리려고 했지만 나는 이것이 진정한 내가 아님을 알았다. 나의 본래 면모는 여전히 나의 특징이고 그들이 생각하는 것과 추구하는 것은 모두 달랐다. 이렇게 억지로 자신에게 사람들과 되도록 어울리게 하는 것은 사실 또한 일종의 고달픔이라고 느껴졌다.

나는 마치 오로지 착한 마음만 있는 것 같았고 누구에 대해서도 모두 같았다. 일부 동창생은 나를 깔보고 부모님이 나에게 특별하게 준비해주신 반찬을 가만히 훔쳐먹었다. 내가 집에서 요양할 때 일부 학생들은 내 집 문 앞을 지나가면서 터무니없이 나를 욕했다. “쉴수록 병은 커지고, 병이 커질수록 쉰다.” 나는 전혀 싸울 줄을 몰랐고 논쟁에 대해 말도 할 줄 몰랐으며 단지 마음속으로 ‘이 사람들은 어찌 이러한가?’라고 생각했다. 욕하려면 욕해라, 그들을 미워하지 않았고 예전처럼 그들을 잘 대해주었다.

(계속)

 

원문발표: 2021년 3월 8일
문장분류: 수련교류
원문위치: http://www.minghui.org/mh/articles/2021/3/8/421620.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