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대법서적

정념의 역량을 과소평가하지 말자

글/ 중국 대법제자

[밍후이왕] 예전에는 발정념을 할 때 역량이 부족하다고 느껴졌고, 때로는 심지어 다급해서 허둥거리는 느낌도 있었다.

며칠 전 문득 법공부하면서 사부님의 한 단락 법이 생각났다. “우주 중의 생명이 법에서 벗어나는 과정에서, 생명은 이미 법의 존재와 각 층차 상의 생명들에 대한 법의 진정한 요구가 무엇인지를 알지 못한다. 그래서 많은 중생이 오늘날 이처럼 중대한 정법의 일에 직면하여 모두 자신과 법과 대법제자와 나의 관계를 바로잡지 못한다.”[1]

이 관계를 바로잡은 후 내가 어떤 모습이어야 할까 생각해 보았다. 문득 깨달은 것 같았다. 사실 자신이 줄곧 사부님께서 대법제자에게 주신 역량을 과소평가하고 있었다. 사부님께선 법을 바로잡고 계시며, 대법제자는 사부님의 정법을 돕고 있는데, 대법제자가 한 일은 사부님께서 하시고자 하는 일을 대표하는 것으로 이것이 바로 역량의 원천이다.

다시 발정념을 했을 때 마음이 안정되는 것이 마치 높은 곳에서 굽어보면서 여유롭게 우주의 쓰레기를 청소하는 동시에 우주의 중생들이 구도되는 것을 자비롭게 바라보는 것 같았다. 사상은 고요했고 아름다움으로 충만 되어, 더는 예전처럼 역량이 부족하거나 다급해서 허둥대는 느낌이 없었다.

나는 지금은 발정념을 할 때마다 자신과 법과 사부님의 관계를 바로잡는다고 생각하는데, 정념의 역량은 “힘이 산을 가를 수 있고”[2]에 그치지 않으며 “우주 중의 일체 사악을 초토화하는 유아독존(唯我獨尊)의 기세”[3]가 있다. “‘멸(滅)’자를 강대하게 하되 우주 천체처럼 크게 하며, 일체의 공간을 포함하지 않는 곳이 없고 누락된 곳이 없도록 한다.”[3]

구세력의 층차가 아무리 높아도 정말 아무것도 아니다. 대법제자야말로 정법의 사부님을 돕는 주역으로서, 사부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것은 우리의 상상을 훨씬 넘은 것이기에 우리 자신의 능력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

이상은 내가 최근 정념을 내보낸 점에 대해 여러분과 교류하며 함께 법에서 정진하고자 하는 바이다.

주:
[1] 리훙쯔(李洪志) 사부님 저작: ‘도항-워싱턴DC국제법회설법’
[2] 리훙쯔 사부님 저작: ‘각지설법 11-2010년 뉴욕법회설법’
[3] 리훙쯔 사부님 저작: ‘정진요지3-정념’

[편집자 주: 본문은 글쓴이 개인의 현재 인식을 대표하므로 수련생들이 서로 교류하여 ‘비학비수(比學比修)하시기 바란다.]

 

원문발표: 2021년 6월 1일
문장분류: 수련교류
원문위치: https://www.minghui.org/mh/articles/2021/6/1/426444.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