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대법서적

‘자신이 갖고자 하는 것’에 집착하는 관념을 내려놓자

글/ 허베이(河北) 대법제자

한동안 주변의 수련생들에게 법에 부합하지 않은 상태가 계속 나타났다. 예를 들면, 사부님의 설법을 들을 때 두 사람이 한담하고 있었으며, NTD에 집착하거나 심지어 사회자가 속인에게 진상을 알릴 때 언급했던 ‘정수(定數)’ 등 소도(小道)의 것을 자신의 수련에 섞어 넣었다. 이런 법에 부합하지 않는 상태를 보고, 나는 늘 일깨워주었지만, 수련생은 고치지 않았다. 나는 자신을 찾기 시작했다. 나는 내가 늘 자신의 기준으로 다른 사람을 요구하고 바꾸려 한다는 것을 찾아냈다. 어떤 때 나는 내가 내려놓으면 수련생이 달라질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내가 내려놓았지만, 수련생은 달라지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내가 보기엔 갈수록 더 심해졌다. 나는 법에서 매우 곤혹스러움을 느꼈고, 줄곧 도대체 무슨 원인인지 자신을 깊이 파고들지 못했다.

어느 날, 나는 밍후이왕(明慧網)에서 수련생의 교류문장을 보았다. 수련생은 글에서 “어떤 수련인은 속인 중의 이익은 내려놓았지만, 수련 중의 이익은 내려놓지 않고, 자신의 수련 중의 위덕과 과위(果位) 원만(圓滿)에 집착한다”고 했다. 여기까지 보자 나는 바로 나를 말한 것이라고 느껴졌다. 현실 중에서 수련을 위해 나는 속인 중의 거의 모든 것을 내려놓았다. 그러나 나는 도리어 자신의 수련 중의 위덕과 과위 원만을 매우 중요하게 보았다. 나는 자신의 내원(來源)이 높기를 바랐고, 높이 수련하고 큰 위덕을 쌓을 수 있기를 바랐으며, 자신의 수련이 수련생 중에서 평범하지 않고 중요한 역할이길 바랐다. 나는 자신의 이러한 집착심을 인식했다.

그렇다면 이런 집착심의 배후에는 또 무엇이 있을까? 이때 머리에 한 가지 생각이 떠올랐다. “내가 갖고자 하는 것!” 나는 깜짝 놀랐고 순간 아주 많은 것을 깨닫게 된 것 같았다. 일부 좋지 않은 패물(敗物)들이 잇달아 떨어졌고 곧이어 하나의 문이 열린 것 같았다. 곰곰이 생각해 보니 이런 나의 집착심의 뒤에는 모두 한가지 물건이 숨어있었는데 그것은 바로 ‘내가 갖고자 하는 것’이었다.

나는 늘 사부님께서 원하시는 것을 원용하겠다고 입에 담고 있었는데, 지금 보니 그것은 단지 구호일 뿐이었다. ‘내가 갖고자 하는 것’이 관념을 내려놓지 않았는데 어떻게 진정으로 순정하게 사부님께서 갖고자 하시는 것을 원용할 수 있겠는가? 말만 해도 모두 웃음거리이다. 자기 미래의 모든 것, 위덕과 과위, 그리고 어느 경지에서 원만하는가 하는 것은 모두 사부님께서 정법과 미래의 수요 및 나의 수련상태와 심성 위치 등에 따라 안배하시는 것이다. 사부님의 정법에 대한 얄팍하고 국한된 인식으로 어떻게 사부님께서 전체 정법과 미래의 수요에서 출발하여 안배하신 일체를 이해할 수 있겠는가? 나는 알지도 못하면서 건방지게 이걸 가지려 하고 저걸 가지려 했으며 자신이 어떠어떠하게 하려 했는데, 지금 생각해 보면 정말 주제를 몰랐고, 자기가 뭘 하고 있는지 모르고 있었다. 나의 미래의 모든 것은 나 이 개체의 생명에 대해 말하면 그것은 모두 사부님의 은상(恩賞)이다.

여기까지 쓰니 당초 홍법하러 베이징에 갔을 때 경찰이 내게 물었던 기억이 난다. “당신은 지금 자신이 얼마나 높은 층차에 있는지 아는가?” 나는 그때 그래도 이성적인 대답을 했다. “나는 자신이 무슨 층차인지 생각하지 않는다. 일체는 모두 나의 사부님이 배치하는 것이다, 사부님이 나를 어느 층차에 있으라고 하면 나는 그 층차에 갈 것이다.” 다음 그 경찰은 나에게 더는 아무것도 묻지 않았다. 지금 생각해보면 자신의 그 당시 대답은 표면상으로는 그럴듯하지만, 잠재의식은 “나는 가서 구하지 않겠다, 내가 잘 수련하기만 하면 층차는 낮지 않을 것이다. 가능하게 나의 현재 층차는 낮지 않을 것이다!”였다. 이것이 바로 그 ‘내가 갖고자 하는 것’에 집착하는’ 관념의 또 다른 표현이 아닌가?

나는 이제 깨달았다. 진정으로 대법 속에서 수련하려면 ‘내가 원하는 것’을 내려놓아야 하고, ‘나의 위덕’, ’나의 층차’, ‘나의 원만’과 수련 중 어떠한 결과에도 집착하는 마음, 끝나는 시간에 집착하는 생각을 내려놓아야 하는데, 심지어 ‘내가 열심히 수련하고, 자신이 갖고자 하는 모든 것을 내려놓기만 하면, 있어야 할 것은 있을 것이다’는 이 일념도 모두 내려놓아야 한다. 바로 순정하게 대법에 따라 닦고, 가서 하며, 가서 대법을 실증하고 중생을 구도하며, 끝나는 것을 생각하지 않고, 어떠한 결과도 생각하지 않으며, 이런 마음가짐을 우리 수련의 일종의 정상상태가 되게 하여 사부님께서 말씀하신 “공(功)을 수련하는 길은 마음이 지름길이라 대법은 끝없나니 고생을 배(舟)로 삼을지니라”[1]에 도달해야 하는데, 이것이 바로 나의 현재 경지에서의 무위 수련상태에 대한 인식이다.

내가 이 점을 깨닫고 난 후, 그날 점심 발정념을 할 때 나는 느꼈다. 진정한 자비는 대법수련자가 ‘자신이 갖고자 하는 것’을 내려놓은 후 대법이 수련자의 몸에서 펼쳐져 나온 거대하고 끝없이 넓은 순정한 에너지다. 그러나 예전에 내가 인식했던 자비는 모두 ‘내가 갖고자 하는 것’을 띠고 있는 순수하지 못한 이른바 자비였다. 지금 생각하면 모두 자비에 대한 사람의 인식이었다.

‘내가 갖고자 하는 것’의 관념은 또 대법제자에게 언제 끝날지에 대한 집착과 사당의 어떤 표현에 집착하는 마음, 그리고 세간 형세의 변화에 집착하는 마음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사실 이 모든 것은 정법 노정의 추진에 따라 발생하고 있으며, 모두 사부님께서 장악하고 계시다. 오직 ‘내가 갖고자 하는 것’을 내려놓아야만 진정한 자비이고, 진정한 조사정법(助師正法)이며, 진정으로 사부님을 도와 사람을 구하는 것이며, 대법제자의 역사적 사명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다.

여기까지 쓰자 또 자신이 예전에 곤혹스러웠던 한 단락의 수련경험이 떠올랐다. 2000년 베이징에 법을 수호하러 갔을 때, 사부님의 가지(加持)하에 나는 정념으로 베이징의 사악한 모 구치소를 뚫고 나왔다. 나는 그때 진실하고도 확실하게 자신의 신체가 비할 바 없이 큰 것을 느꼈고, 베이징의 빌딩은 마치 작은 성냥갑처럼 내 발아래 있었는데 이런 상태는 내가 베이징을 벗어나서야 사라졌다. 친척 집에 돌아온 후 자신은 속인과 같은 유형의 생명이 아닌 느낌이 들었고, 마치 세인과 아무런 관련이 없고 정이 없는 것 같았는데, 세인과 같은 이런 생명을 볼 때도 무감각했다(이렇게 형용할 수밖에 없다). 그때 내가 세인에게 진상을 알리려고 할 때면, 머릿속에서 스위치가 켜지는 것 같았는데, 다음 내가 세인에게 진상을 알릴 때 지혜는 정말 샘물처럼 흘러나와 한 마디 한 마디가 진리이고, 매 글자, 매 한마디의 배열은 모두 매우 안정적이고 움직일 수 없었으며, 한 마디 한 마디를 세인의 마음속에 집어넣었다. 고금중외의 모든 사례와 이야기는 바다와 같이 어떠한 사람의 사유의 틀의 제한이 없이 나는 마음대로 선택할 수 있었다. 상대방의 마음속 매듭을 풀 수 있고, 문제를 설명할 수 있다면 나는 모두 손 가는 대로 가져와 마음대로 운용할 수 있었다. 그때의 사유를 일종 사람의 사고형식이 없는 사유라고 말할 수 있다. 나는 내가 진상을 알릴 때 무수한 작은 파룬이 내 입에서 날아가 상대방의 몸에 떨어지는 것을 보았다. 그때 나는 자신의 열 손가락이 마치 방전하는 것처럼 찌릿찌릿한 것을 느꼈다. 그리고 상대방의 신체도 눈에 띄게 반응이 있었는데 어떤 이는 매우 편안했고, 어떤 이는 마치 전기가 지나가는 것 같았다. 상대방은 모두 파룬궁 진상을 아주 잘 받아들였다. 내가 진상을 다 알리자, 머릿속의 그 스위치가 닫히는 것을 느꼈고, 그때 내 머리는 텅 비어 아무리 노력해도 한마디 말도 찾아내지 못했다. 나는 줄곧 자신은 그때 정도 없고 자비도 없는 상태에 처해 있은 것이라고 여겼다.

‘내가 갖고자 하는 것’을 내려놓은 후 이제야 알게 되었다. 내가 이전에 생각했던 자비는 실제로 정의 작용하에 사람의 일종 자비에 대한 이해였으며, 기껏해야 사람의 일종 선량한 표현일뿐 근본적으로 신이 말하는 자비가 아니었다. 나의 그때 그런 상태는 사실 일종 자비의 상태였다.

나는 이제야 다른 사람이 눈에 거슬리고, 자신의 기준으로 다른 사람을 요구하는 것은 모두 내가 갖고자 하는 것에 집착하는 것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내가 갖고자 하는 것’의 관념을 내려놓은 후, 법에 부합되지 않는다고 여겼던 신변 수련생의 표현을 다시 보았을 때, 나의 심리 상태는 달랐다. 일체는 모두 사부님께서 관할하고 계시며, 일체는 모두 대법제자의 수련과 사부님의 정법 과정 중에서의 상태와 표현임을 깨달았다. 그때 내 마음은 아주 담담했고, 이런 바르지 못한 표현들은 내 마음속에 어떠한 파문도 일으키지 못했다. 나는 내가 정말로 내려놓은 것을 알았다. 남은 것은 오직 자신을 찾고, 자신을 닦으며 자비롭게 다른 사람을 대하는 것뿐이다.

개인의 현 층차에서의 약간의 인식이므로 법에 부합하지 않는 부분은 수련생들이 바로잡아 주시기 바란다.

주:
[1] 리훙쯔(李洪志) 사부님의 시가: ‘홍음–파룬따파’

 

원문발표: 2020년 10월 4일
문장분류: 수련교류
원문위치: https://www.minghui.org/mh/articles/2020/10/4/413267.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