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대법서적

만고의 기연, 행복한 순간

글/ 중국 대법제자

[밍후이왕] 매번 밍후이 라디오 방송에서 사부님께서 법을 전하고 공을 전하실 때의 소중한 추억을 들을 때면 나는 감동의 눈물을 흘린다. 그 소중한 추억은 우리 대법제자들을 정진하도록 격려하고 있다. 미래의 사람들에게는 이 역시 소중한 역사이기도 하다.

나는 오늘 사부님께서 예전에 중화 대지에서 설법하실 때 학습반에 참가한 아름다운 회억을 적어내려 한다. 하나는 대법을 실증하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사부님께서 고생을 마다하지 않으시고 우리가 사는 편벽한 곳까지 대법의 종자를 뿌리시어 복음을 중국 각지 중생에게 전하신 사실을 알리려는 것이다. 그 당시를 회고하니 비할 바 없는 행복과 감은(感恩)이 마음속에서 용솟음치고 눈물이 절로 흘러내린다.

나는 대서북 황토고원의 한 편벽하고 가난한 산골에서 태어났다. 내가 10살 되던 해에 우리 집은 지세가 비교적 평탄한 평원지역으로 이사를 왔다. 우리 부모님은 중학교 학력으로 문화의 중요성에 대해 알고 있었기에 아무리 가난해도 우리 형제자매들을 학교에 보냈다. 그렇게 나는 학교에 갈 기회를 얻게 됐다. 그 당시 내가 입던 옷들은 모두 군데군데 기운 옷이었고 겨울이나 여름이나 같은 옷을 입고 다녔고 끼니도 제대로 먹지 못했다. 그 가난한 시절, 우리는 가난할수록 영광이라고 사당(邪黨)에 세뇌당하면서 온몸에 흙을 뒤집어쓰고 손에 군살이 박힐 때까지 일해야 했다. 나는 학교에서 가끔 공연할 때면 이웃의 옷을 빌려 입을 수밖에 없었다.

나는 1985년에 결혼했다. ‘개혁개방’이 갓 시작돼 나는 작은 진에 가서 가게를 열었다. 생계를 위해 바쁘게 일하다 보니 체력이 점점 못 따라가는 것 같았다. 한의사인 나의 외조부는 나에게 기공을 연마하라고 했는데, 기공을 연마하면 몸을 건강하게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때부터 나는 기공에 관심을 가졌다. 1992년 나는 타지의 기공학습반에 참가했다. 한 번에 학비를 몇백 위안(한화 십만 원은 500위안)을 냈는데, 그 당시의 몇백 위안이면 아주 많은 돈이었다. 게다가 차비와 숙박비, 식비를 포함하면 천 위안(약 이십만 원) 가까이 썼다. 바로 사부님께서 말씀하신 “결국은 헛되이 돌아다니며 돈을 쓰고 고달팠지만,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1]와 같았다. 결국 그 기공사의 얼굴도 보지 못했다. 병을 치료하고 몸을 건강하게 한다는 것도 효과가 없었다.

1994년 6월의 어느 날, 나는 그 기공학습반에 가서 더 배우려고 길을 떠났다. 베이징에서 차를 갈아탈 때 친구와 통화했다. 그 친구는 나에게 파룬궁을 소개해주면서 사부님께서 방금 베이징에서 12기 학습반을 열었는데 공법이 아주 좋다고 했다. 그러나 베이징의 학습반에 참가하기는 이미 늦었다고 말했다. 친구는 저녁에 사부님의 베이징 설법 테이프를 여관으로 보내왔다. 마침 나는 카세트를 가지고 갔었는데, 하루 저녁에 몇 개 테이프를 들었으며 사부님께서 말씀하신 것이 너무나 좋다고 생각해 즉시 베이징에 남기로 했다.

그다음 우리는 베이징 디탄(地壇) 공원에 있는 팡쩌탄(方澤潭) 연공장을 찾아갔다. 보도원은 열정적으로 우리(그 당시 한 사람을 데리고 갔음)를 맞아주었다. 보도원은 우리에게 5세트 공법을 무상으로 가르쳐주었고 우리는 ‘중국 파룬궁’ 책을 받아왔다. 그리고 사부님께서 정저우(鄭州)에서 학습반을 연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다. 정말로 너무나 운이 좋았다! 더없이 기쁜 마음으로 사부님께서 학습반을 여는 그날이 오기만 고대하고 있었다.

1994년 6월 9일 저녁, 나는 베이징에서 허난(河南) 정저우로 가는 기차에 올랐다. 정저우에 도착하니 이미 6월 10일 오전이었다. 현지의 수련생들이 맞아주었고 접수처에 가서 40위안(약 8천 원)을 내고 등록했다. 그 지역의 수련생들은 또 우리에게 비교적 싸고도 괜찮은 여관을 찾아주었다.

6월 11일 오전, 나는 몇 명의 타지 수련생들과 함께 사전에 아주 누추한 실내축구장에 도착했다. 구장의 지붕은 석면 기와와 철판 등으로 덮여 있었고, 콘크리트 바닥에 계단도 시멘트로 됐으며, 중간에 비교적 큰 평평한 강단이 있었는데, 거기에 책상 하나가 놓여있었다. 처음 강의를 듣는 신수련생이었던 우리는, 장소 조건이 초라했고 전부 콘크리트 계단이기에 좌석과 번호도 없어서 스스로 자리를 찾아 앉았다. 우리 일부 수련생들은 사부님께서 오시면 똑똑히 보기 위해 무대 뒤의 계단으로 올라갔다. 노수련생들이 우리에게 사부님의 위로 올라가서 들으면 안 된다고 알려줘서야 우리는 그렇게 하는 것이 사부님을 존중하지 않는 것임을 알게 됐다. 지금 와서 생각해도 정말로 부끄러워 진땀이 난다. 어찌 아래에 앉아 공손하게 듣는 것을 생각하지 못했는가? 다음날 우리는 미리 설법 장소에 도착해 아래 콘크리트 계단에 앉아서 사부님의 설법을 들었다. 설법 장소에는 천여 명의 수련생이 있었다.

6월 12일, 사존께서 설법하고 계실 때 갑자기 광풍이 불어치더니 소나기에 우박이 섞여 내렸고 철제지붕에 떨어지면서 우두두둑 요란한 소리가 났다. 창문에는 유리가 없어 빗물이 창문으로 들이쳤고 갑자기 정전됐다. 사존의 설법하시던 책상 옆에 빗물이 샜는데 사존께서는 위치를 바꿔 책상 위에 앉으신 채 대수인을 하셨다. 그리고 석가모니가 그해 법을 전한 이야기를 하셨는데, 수련생들은 바로 조용해졌으며 비는 아주 빨리 그쳤다. 햇빛이 창문으로 비쳐 들어왔고 수련생들은 한바탕 열렬한 박수를 보냈다.

후에 조건이 좋은 체육관으로 옮겼고 사존께서는 매일 강의하시기 전에 마당 안을 도셨다. 처음에는 수강생들이 사존을 에워싸고 사진을 찍어달라고 했지만, 후에는 아무도 그렇게 하지 않았다.

그 당시 나는 강의를 듣고 나서 진정한 수련을 깨닫지 못하고 사부님께 등 통증을 치료해 달라고 하는 생각을 했다. 설법반 중반쯤의 어느 날, 강의가 시작되기 전, 모두 마당에서 기다리고 있을 때 나는 마침 사존과 정면으로 마주쳤다. 사존은 두 팔을 가슴에 부둥켜안고 상냥하고 엄숙하게 나를 보면서 아무 말도 하지 않으셨고 나의 등 부위를 가리키셨다. 나도 무엇을 말해야 하는지 몰랐고 아무 생각도 못 했다. 후에 사존께서 설법하고 공을 전하시면서 진정으로 사람들을 수련하게 한다는 걸 점차 깨닫게 되었다. 마치 사존께서 ‘전법륜(轉法輪)’에서 말씀하신 “이런 일은 기회가 많지 않고 나 역시 늘 이렇게 전하지는 않을 것이다. 내 생각에, 내가 공을 전하고 설법하는 것을 직접 들을 수 있는 사람은 정말로……, 장래에 당신은 알게 될 텐데, 당신은 이 시간이 매우 보람찼다고 여길 것이다. 물론 우리는 연분(緣份)을 말하는데, 여러분이 여기에 앉아 있는 것도 모두 연분이다.”[1]와 같았다.

8일 강의가 끝났다. 우리 서북 몇 개 성의 제자들은 ‘중국 파룬궁 정저우 학습반’의 플래카드 앞에서 사존과 함께 기념사진을 남겼다. 법을 전하는 학습반이 끝났을 때 수련생들은 모두 파룬궁 학습반 수료증을 받았고 또한 사존께서는 우리 모두에게 심득체험을 쓰도록 요구하셨다. 사존께서는 수련생들의 심득체험을 한 편도 빠뜨리지 않고 모두 보신다고 하셨다.

정저우 학습반이 끝나고 나는 사부님과 함께 지난(濟南) 2기 파룬궁 전수반(傳法班)에 가기로 했다. 우리 일행에는 쓰촨(四川) 청두(成都)에 가서 사존의 설법을 들은 베이징 여수련생이 있었다. 그녀는 높은 학력을 가지고 있었는데 국제은행에서 일하고 있었다. 그녀는 이미 사존의 몇 개 설법반을 따라다녔다. 지난에 도착한 그날 오전에 우리는 황팅(皇亭)체육관을 찾아가 등록비를 냈다. 그리고 황팅체육관에서 가장 가까운 여관에 도착했을 때 우리 몇 사람의 방만 남아있었다. 지금 생각하니 사존께서 모든 수련생의 곁에서 보살펴주고 계셨던 것이었다.

6월 중순, 지난(濟南)의 기온은 38도가 넘었다. 설법 중 어느 날 오후에 사존께서는 수련생들의 요구에 응해 바깥의 계단에서 함께 단체 사진을 찍으셨다. 그 당시 나도 사부님과 함께 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사존께서 너무 고생하셨으며 정저우에서 이미 사진을 찍었기에 사존을 번거롭게 하지 말자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글거리는 땡볕 아래서 사존께서는 질서 있게 수강생들과 사진을 찍으셨다.

지난 학습반의 셋째 날, 나는 심한 감기에 걸린 것처럼 온몸이 아프기 시작했다. 하루가 아주 빨리 지나갔는데 아침의 그런 느낌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 병 없이 몸이 가벼운 걸 느끼게 되었다. 그날부터 오늘까지 나는 약을 한 알도 먹은 적이 없다. 또한 현재 또래보다 십여 년은 젊어 보인다.

바로 1994년 10월, 내가 현 소재지에서 일하던 어느 날, 사존께서 광저우에서 학습반을 연다는 기쁜 소식을 친구에게서 듣게 됐다. 내가 친구와 통화하는 내용을 전화국의 직원도 모두 듣고 나에게 “당신들은 정말 행복합니다!”라고 말했다. 나는 12월에 사존께서 강의하시기 3일 전부터 준비했다. 아내와 친척 한 분을 모시고 시안(西安)시장에서 라면 한 상자를 사고 광저우로 가는 기차를 탔다.

그때 한 가지 신기한 일이 있었다. 바로 우리가 떠나기 하루 전날 저녁에 5살이던 딸이 갑자기 열이 났다. 어떻게 할 것인가? 사존의 광저우 설법을 우리는 반드시 들어야 하고 아이를 집에 두고 엄마에게 돌보라고 하자니, 마음이 놓이지 않았다. 우리는 아예 딸을 광저우로 데리고 가기로 했다. 그 결과 시안에 도착하자 딸은 깡충깡충 뛰면서 멀쩡했다. 사존께서는 그런 방식으로 딸도 가서 설법을 듣게 해 사부님의 어린 제자가 되게 해주셨다.

광저우 학습반에 가는 수련생들은 아주 많았는데 5천 명이 넘었다. 그 당시 거의 200명이 되는 사람이 입장권을 사지 못했다. 우리도 그 당시 표를 사지 못했는데 베이징의 친구가 나의 아내와 친척에게 표 두 장을 얻어주었다. 그녀들은 처음 사부님의 설법반에 참가한 신수련생이기 때문이었다. 아내와 친척은 딸을 데리고 들어갔다. 나와 기타 표가 없는 수강생들은 보도원의 배치에 따라 체육관 옆의 작은 홀에서 유선방송 형식으로 사부님의 첫날 설법을 들었다. 두 번째 날 수련생은 또 나에게 표 한 장을 얻어주면서 나에게 들어가서 딸을 돌보게 했다. 그리하여 아내와 친척은 사부님의 설법을 집중하여 듣게 됐다. 후에 베이징 보도소의 수련생이 표를 양보한 이야기를 듣고서야 우리의 표는 베이징 보도원이 양보한 것임을 알았다. 베이징의 수련생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사존께서 매일 교단에 올라서기만 하면 학습반의 몇천 명의 수련생은 단번에 조용해졌다. 질서를 관리하는 사람이 없어도 모두 사존께서 말씀하시는 고층차의 법리를 열심히 들었다. 사존의 목소리는 우렁찼고 두 시간 넘게 설법하시는 동안 물 한 모금도 마시지 않으셨다. 사존께서는 설법하시던 어느 날, 수업하는 중간 시간을 이용해 수련생들의 몸을 청리해주었는데 모두에게 한 손을 올리고 발을 구르게 했다. 발을 구를 때 사부님께서 손으로 잡아 뿌리치는 것을 보았다. 아내는 사존의 책상 앞의 바닥에서 불꽃이 튀는 것을 보았다고 했다. 당연히 천목이 열린 수련생들은 더 많은 것을 보았을 것이다.

우리는 그 당시 광저우 군사 구역의 한 숙박시설에 머물렀는데, 매일 전용 승용차가 우리를 태우고 다녔다. 우리 숙박시설에는 사부님의 설법반에 참가한 많은 사람이 있었는데, 대학교수와 국가 고급기술원, 많은 노제자가 있었다. 그들은 얼굴이 불그레했고 50세가 넘었지만 아주 젊어 보였고 상냥하게 말했으며 고귀한 티를 내지 않고 모두 함께 심득체험을 교류했다.

나의 아내는 몇 년 동안 폐결핵을 앓았는데 그때부터 다 나았다. 원래 찬 음식을 먹지 못했는데 그때 이후로 찬 것, 더운 것 모두 먹었다. 집으로 돌아온 후, 현 보건소에서 준 전문 치료제인 폐결핵약도 버렸고, 그때부터 아내의 얼굴에 생기가 넘쳤다.

학습반에서 돌아온 후 우리 집은 연공장이 되었고, 정기적으로 신수련생들에게 사부님의 설법을 틀어주었다. 어떤 사람들은 베이징 연구회에서 우리 집 주소를 알아내 계속 찾아왔는데, 우리 가게는 바로 도로변에 있었기에 찾기도 쉬웠다. 대법은 아주 빨리 우리 주변의 시와 현에 전해졌다.

사부님의 설법 비디오가 나온 후, 우리 집에 있던 컬러 TV와 CD 플레이어는 대법을 홍법하는 보물로 되었다. 9일 학습반은 우리 지역 외에 또 시골에서도 열렸다(그 당시 시골은 대부분 흑백 TV를 보고 있었다). 어떤 때는 꽤 큰 기업과 회사에서 우리를 요청해서 사존의 설법과 공을 가르치는 영상을 방영하게 했다. 나는 즐거운 마음으로 갔는데 한번 가면 8, 9일이어서 가게는 대부분 아내가 돌봤다. 매번 내가 홍법하고 돌아오면 신기하게도 장사가 잘되었고 장사에 조금도 지장이 없었다. 이것은 대법을 수련하는 크나큰 복이다. 후에 나는 성 보도소와 힘을 합쳐 인근의 성과 우리 성의 외곽 지역에 가서 수련생들과 함께 교류하면서 홍법하고 수련하는 좋은 환경을 형성했다.

내가 이 경험을 적어내는 것은 대법의 복음이 우리 이 서북의 먼 변두리 지역에 널리 전해진 상황을 증명하기 위해서다. 나중에 중공이 미친 것처럼 박해하여 나도 박해 중점 대상이 됐다. 넘어진 나를 다시 일어서게 격려해주신 사존의 자비에 감사드립니다. 넘어지고 부딪치면서 지금까지 걸어올 수 있었던 것은 모두 사존의 자비로운 보호 덕분입니다.

사부님의 구도에 감사드립니다! 허스
수련생들의 도움에 감사드립니다!

주:
[1] 리훙쯔 사부님의 저작: ‘전법륜’

 

원문발표: 2020년 7월 27일
문장분류: 온고명금
원문위치: http://www.minghui.org/mh/articles/2020/7/27/409617.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