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대법서적

잊을 수 없는 1994년 사부님의 광저우 학습반

글/ 후난(湖南) 대법제자

[밍후이왕] 수련하기 전 저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오장육부가 모두 병 보따리였습니다. 유방은 마대 자루에 돌을 가득 채운 것 같았고, 마치 면봉으로 기관지를 막은 듯 숨쉬기 어려웠고, 좌측 뇌 뒤쪽은 오랜 세월 동안 아팠습니다. 허리디스크, 류머티즘, 신장 하수에다가 피부가 주기적으로 가렵기 그지없었습니다.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고, 손발은 늘 어디 부딪힌 듯이 멍이 있고, 코에서는 늘 피가 흘렀습니다. 매일 미열이 났고, 붉은 얼굴엔 온통 반점이 가득 났으며, 코끝까지 시커멨습니다. 이외에도 또 다른 병이 있었는데 이루다 말할 수 없습니다.

병을 고친다는 것은 상상조차 할 수 없었습니다. 신선이 세상에 내려와 치료해 주지 않는 한 저는 건강한 몸을 가질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언젠가 정말 신선이 내려와 제 병을 고쳐줄지 모른다는 예감이 계속 들었고, 늘 서광이 눈앞에 있는 것 같은 믿음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눈앞의 10여 가지 병이 위협하고 있었기에, 저는 가족들에게 누를 끼치고 싶지 않아 남편에게 헤어지자고 제안했습니다. 남편은 간절히 바라던 일이어서 얼른 새로운 가정을 꾸렸습니다.

“유유한 만세의 인연은 대법이 한 줄로 이끈 것이네.”[1] 1993년 12월 어느 날, 저는 운 좋게도 ‘파룬궁(法輪功)’ 책 한 권을 받았습니다. 1994년 정월 6일, 저는 사부님께서 광저우에서 꾸리시는 9일 학습반에 참가하러 갔습니다. 이틀 동안 몇천 명의 사람들이 전국 각지에서 광저우로 모였습니다.

어떤 수련생은 8천여 리 밖에서 소식을 듣고 왔는데, 과연 사부님께서 광저우로 오실 수 있을까 걱정했습니다. 그는 사부님을 뵙지 못하면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품고 산을 넘고 물을 건너, 기차를 타고 배를 타고 또 비행기를 갈아타고 광저우까지 왔다고 했습니다. 사부님의 학습반 입장권을 받아 쥐고 그는 감격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마침내 사부님을 만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그는 운 좋게도 먼저 사부님을 만났다고 수련생들에게 말했습니다.

며칠 동안 광저우 현지의 수련생들은 모두 묵묵히 외지에서 온 수련생들을 마중했습니다. 우리가 길을 묻기 시작했을 때 오토바이를 탄 한 청년이 우리 앞에 멈춰 서더니 “리 선생님의 학습반에 참가하러 오신 것 아닙니까?”라고 물었습니다. 우리가 그렇다고 하자, 그는 “제가 당신들을 마중하러 왔습니다. 먼저 두 명을 당신들이 쉬는 곳으로 모셔다드리고, 다시 다른 분들을 모시려 하는데 괜찮습니까?”라고 다시 물었습니다.

우리 숙소를 알게 된 그는 “당신들이 머무는 곳은 ​웨슈(越秀)공원 공원에서 멀지 않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렇게 우리는 어렵지 않게 숙소로 갔습니다.

우리는 매우 감동했습니다. 이 생면부지인 수련생이 마치 오랜만에 다시 만난 가족 같았습니다. 그의 사심 없는 경지와 행동은 우리 신 수련생에게 모범적인 역할을 해주었으며 동시에 대법제자의 자질이 정말 높다는 것을 체현했습니다!

사부님께서는 위대한 불법(佛法)을 우리의 집에까지 보내주셨습니다! 사람들은 기뻐 어쩔 줄 몰라 했습니다. 그때 상서롭고 아름다운 분위기에 휩싸인 광저우시는 날씨마저 화창했고 푸른 하늘의 흰 구름이 더 아름다워 보였습니다.

“사부님 찾은 지 몇몇 해인가 하루아침 친히 뵈옵게 되었구나”[2] 우리는 사부님을 뵙기 위해 개강 시간이 되기 전에 모두 일찍 회의장에 나와 사부님을 기다렸습니다. 사부님께서 제시간에 회의장에 들어서자, 우레와 같은 박수 소리가 오래도록 멈추지 않았고, 4천여 명 수련생들이 뜨거운 눈물을 머금고 일제히 사부님을 바라보았습니다······.

사부님께서 설법하시기 시작하시자, 한 글자, 한마디를 빠뜨릴세라 모두 정신을 집중하고 사부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사부님께서는 높은 법리를 알아듣기 쉬운 언어로 설명하셨습니다. 수련생들이 이해를 돕기 위해 사부님께서는 또 일상생활 중의 실례를 들어 설명하시기도 하고, 때로는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말씀하시기도 하셨는데, 마치 수련생들이 직접 목격한 것 같이 때론 웃음이 절로 나왔고 때론 뜨거운 박수를 보냈습니다.

사부님의 강의는 들을수록 듣고 싶어졌습니다. 사부님께서는 이 9일간의 설법을 통해 우리에게 많은 수확을 얻게 하려 하셨습니다. 정말 소중한 기회였습니다. “​이 마을을 지나면 이 주막이 없으니 기회와 인연을 놓치지 말라!” 사부님의 이 말씀을 듣자, 장내에선 뜨거운 박수가 터져 나왔습니다.

사부님께서 우리에게 알려주신 것은 모두 과거에 들어본 적이 없고 어떤 책에서도 본 적이 없는 것들이었습니다. 사부님의 말씀을 듣고 끊임없이 ‘전법륜(轉法輪)’을 읽으면서 저는 비로소 사부님께서 우리에게 말씀하신 방대한 우주의 법을 조금씩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정말 이것은 하늘에 오르는 사다리였습니다!

사부님께서 제자의 소업을 도와 병을 물리치시다

사부님께서는 우리를 대신하여 끊임없이 업력을 감당해 주셨고 우리를 지옥에서 건져내어 깨끗이 씻어 주신 후 다시 앞으로 보내 주셨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사부님의 감내와 헌신이 없이는 우리는 근본적으로 수련할 수 없고, 수련할 자격도 없습니다! 수련생들은 들으면서 눈물을 흘렸습니다.

사부님의 광저우 학습반에 참가했을 때 제 허리디스크가 아주 심할 때였습니다. 전에 한 첩에 80위안 하는 고약을 여러 개 붙이고 약초도 먹었지만, 전혀 낫지 않았습니다. 그때 저의 월급은 겨우 몇십 위안이었기 때문에 저는 근본적으로 이 병을 치료할 수 없었습니다.

사부님의 말씀을 듣고 보니, 원래 이 질병이라는 것은 저의 업력이 초래한 것이기에 저 자신이 당연히 감내해야 한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저는 몸 안의 작은 영체가 피부에 붙인 고약에 의해 치료되고 죽임을 당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사부님께서는 서양 의학, 중의학, 기공 치료가 어떤 것인지 알려주셨습니다. 대법을 수련하면 사부님께서 어떻게 제자에게 소업해 주시는지 법리를 비할 바 없이 명백하게 말씀하셨습니다!

저는 모든 병과 고통이 업력에서 비롯된다는 것을 알았고, 업력은 현생이나 전생에 남에게 손해를 끼치고 덕을 잃는 일을 해서 초래된 것이라는 걸 알았습니다. 그러므로 진선인(真·善·忍)의 기준으로 좋은 사람이 되어야 하고, 도덕이 고상한 사람이 되어야 하며, 모순 앞에서 자신의 부족함을 찾고, 남을 잘 대해주고, 남을 이해해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사부님께서 모두에게 병의 근원과 대법 치료의 원리를 설명하신 후, 학습반에서 바로 우리들의 몸을 치료해 주셨습니다. 제 신체의 크고 작은 병을 사부님께서 모두 없애 주셨습니다!

사부님께서 말과 행동으로 모범을 보여 주시다

어느 날, 강의 시간이 다가오자 모두 로비에서 사부님을 기다리고 있었고, 밖에는 봉사하는 수련생들만 있었습니다. 사부님께서 오셨는데 자전거 주차장에 자전거가 넘어져 있는 것을 발견하시고 직접 가셔서 자전거를 한 대씩 모두 일으켜 세웠습니다.

이때 늦게 온 한 여성 수련생이 키가 큰 남자가 자전거를 정리하는 것을 보고 봉사자인 줄 알고 혼자 느릿느릿 강당으로 걸어갔습니다. 그 여성 수련생이 회의장에 들어서자마자 모든 대법제자들이 일어나서 열렬히 박수를 치는 것이었습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열렬히 박수를 치면서 매우 흥분한 표정으로 모두 그녀 쪽을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이 수련생은 무슨 영문인지 몰라 매우 당황했고 황망히 고개를 돌리는 순간, 아이고! 사부님께서 바로 그녀 뒤에 계셨습니다! 그녀는 자신이 예의 없이 감히 사부님 앞에서 걸어간 것을 후회했습니다! 손에는 밥그릇을 하나 들고······.

그제야 그녀는 방금 밖에서 자전거를 일으켜 세운 사람이 바로 사부님이셨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사부님께서는 시시각각 중생들에게 말과 행동으로 모범을 보여 주셨습니다

그런 장소에서 사부님께서는 수련생의 앞에 서지 않으시고 발걸음도 가볍게 수련생 뒤에서 걸어오셨습니다. 그 수련생이 누구였겠습니까? 바로 저였습니다! 저는 평소 예의가 없이 어떤 장소에서도 남에게 양보할 줄 몰랐고 일이 생기면 앞으로만 돌진했습니다. 지금도 생각하면 여전히 저의 심성이 너무 차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부님의 홍대한 자비를 제자는 마음에 아로새기고 정진하는 영원한 큰 동력으로 삼으렵니다!

학습반에서 사부님께서 높은 층차로 수련생들을 이끄시어 수련생들의 심성이 수직 상승해 모든 면에서 큰 변화가 일어나게 하셨습니다. 수련생들은 처음에 앞다퉈 강당으로 몰려가다가 나중에는 서로 양보하고 질서정연하게 회의장을 드나들었고 어떤 수련생은 스스로 자리를 양보하고 맨 뒷자리에 앉았습니다. 경제적으로 좀 여유가 있는 수련생은 어려운 수련생들을 도와 생활상 부딪히는 곤란을 해결해 주었습니다. 수련생들은 모두 주동적으로 타인을 배려했고 선타후아(先他後我) 했습니다.

사부님께서는 설법 전이면 수련생들이 주운 물건을 모두 단상에 올려놓으시고, 물건을 잃어버린 사람은 사부님께서 설법을 마친 후 단상에 올라 확인받으라고 하셨습니다.

사부님께서 학습반을 여신 지 이미 20여 년이 지났습니다. 저는 여전히 마지막 학습반에 참가했던 감동적인 정경을 늘 기억하고 있으며, 늘 사부님의 말씀으로 자신을 격려하며 수련의 길에서 정진하고 또 정진하고 있습니다!

주:
[1] 리훙쯔(李洪志) 사부님 시사: ‘홍음2-신의 길은 어렵나니’
[2] 리훙쯔 사부님 시사: ‘홍음-연귀성과(緣歸聖果)’

 

​원문발표: 2021년 9월 26일
문장분류: 수련교류>나의 사부님
원문위치:
正體 https://Big5.minghui.org/mh/articles/2021/9/26/431859.html
简体 https://www.minghui.org/mh/articles/2021/9/26/431859.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