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대법서적

천목으로 본 것, 사존께서 용을 타고 오시다

‘5.13’과 사존의 생신을 경축하는 대만 인각 행사에서 본 것

글/ 해외 대법제자 추위탕(邱毓棠)

[밍후이왕] 2021년은 파룬따파(法輪大法) 홍전(洪傳) 29주년이다. 5월 1일 대만 수련생들은 ‘인각(排字, 사람들이 모여 앉아 형태를 만들어내는 활동)’ 행사를 통해 ‘5.13 세계 파룬따파의 날’과 리훙쯔(李洪志) 사존의 생신을 경축했다. 인각이 차례대로 완성되고 수련생들이 정해진 자리로 들어가자, 하늘에 무지갯빛 햇무리가 나타나 현장에 있던 수많은 사람이 일제히 정말 신기하다고 외쳤다. 나도 매우 아름다운 장면을 볼 수 있었는데, 사존께서 수많은 호법신으로 빼곡히 둘러싸이신 모습으로 나타나셨다. 일곱 가지 빛깔 금룡을 타시고 일곱 가지 빛깔의 금빛 연꽃에 앉으셨다. 행사를 마치고 당일 본 것을 그림으로 그려냈다. 제목은 ‘사존께서 용을 타고 오시다’이다.

2021년 5월 1일 대만 수련생들은 사존의 생신과 세계 파룬따파의 날을 경축하는 행사에 참여했다. 천목으로 무지갯빛 햇무리를 본 신묘한 광경을 그림으로 그려 대법의 초상하고 신기한 증거를 남긴다.

1. 사존께서 용을 타고 오시다

당일 인각이 차례대로 완성되며 수련생이 제자리에 들어간 후 하늘에 무지갯빛 햇무리가 나타났는데, 매우 아름다운 장면을 볼 수 있었다. 사존께서 금룡을 타고 오셨다. 금룡의 몸에 있는 칠색의 금린(金麟) 형상은 칠색 조개처럼 아름다웠다. 사존께서는 칠색 금룡의 머리에 자리하셨고, 여러 층의 금빛 찬란한 칠색 금빛 연꽃 위에 앉으신 모습이었는데, 층층의 금빛 연꽃이 층별로 시계방향과 반시계방향으로 돌았는데 3D 애니메이션을 보는 것보다 더 아름다웠다.

편 폭의 제한으로 몇 개 층의 금빛 연꽃만 그렸다. 천목으로 본 금빛 연꽃은 밀집도가 높았고, 그림에서는 크게 그렸는데, 다 그려낼 수 없었다. 너무나 밀집됐기에 도저히 다 그려낼 수 없었다.

사존의 뒷면은 여러 개의 원이 있었다. 머리 뒷면에 2개의 크고 작은 은색과 칠색의 빛나는 원이 있었고 신체 뒷면에 매우 큰 빛나는 둥근 원이 있었으며 이 큰 원 안에 한 바퀴 또 한 바퀴 층층의 로즈골드 빛 연꽃무늬가 있었으며 로즈골드 무늬 변두리에서 옅고 밝은 금빛이 발산됐다.

다시 바깥층을 보니 은백색의 아기 천사와 금색의 어린 영해(嬰孩)가 사존의 빛나는 원 안에서 나팔을 불고 있었다. 또 장난치고 현수막을 펼친 것, 책을 들고 있는 것도 있었으며 모두 귀여웠다. 그리고 몇 명의 꼬마 천사와 영해가 뿌린 은빛 주황색의 꽃잎이 하늘에서 내려와 꽃잎들이 수련생 몸에 떨어졌다. 몸에 닿는 순간 에너지 진폭이 매우 강하고 또 매우 미세했으며 일부 수련생이 소업상태에 처했거나 정념이 조금 부족할 때 몸에서 조수가 이는 것 같은 반응이 있는 것처럼 일파만파로 충격이 일었고 그때 머리가 어지러운 증상이 나타났는데 사실은 모두 좋은 일이다.

다시 원 겉면을 보면 속에 쩐·싼·런(真·善·忍) 세 글자로 한 바퀴 또 한 바퀴가 형성됐고 밖을 향한 빛줄기로 글자가 발산됐다. 이 한 바퀴 한 바퀴 색상은 점진적으로 일곱 가지 빛깔을 형성하고 있었다. 이 광경을 목격하고 나도 모르게 눈가가 촉촉해지며 마음속에 오래도록 억제해온 감동이 단번에 밀려 나왔다. 다행히 당일 모자로 가려져서 참아낼 수 있었다.

집에 돌아온 후 오래 수련한 수련생에게서 문자가 왔다. 내가 본 수승한 장면을 그림으로 그려낼 수 있는지 심득 교류하려 했다. 수련생과 교류를 통해 사존께서 주신 모든 것을 법을 실증하고 수련생과 비학비수 하는 데 써야 한다고 인식했다. 이는 자비로운 사존께서 정진하지 않는 나에게 법을 실증하는 기회를 주신 것이다.

2. 그림 그리기는 심성을 수련하는 과정

손으로 신성한 그림을 그리기 전에 수련생과 교류를 했다. 그림 그리는 속도가 좀 느리고 인물화에 대한 정규적인 미술교육을 받지 못해 비율을 적당하게 맞출 수 없으므로 좀 더 시간을 달라고 했더니 수련생은 괜찮다고 했다.

그림 그리기는 마음을 닦는 과정이었으며 여러 번 밑그림을 그렸다가 거듭 수정했는데 마음을 닦아 집착을 버리는 과정과 같았다. 그림 그리는 시간은 얼마 들지 않았으나 몇 년이 지난 것 같았다.

며칠 동안 퇴근해서 그림을 그리다 막히면 마음을 조용히 하고 ‘전법륜’, ‘홍음’, ‘정진요지’를 공부했다. 오늘은 둘째 날로 정공을 연마할 때 눈앞이 매우 밝아지며 사존께서 미소를 지으며 한마디 말도 없이 나를 바라보셨다. 나는 사존께 말씀드렸다. “사부님 저는 사부님을 그려낼 수 없습니다. 사존을 보기 싫게 그려낼까 두렵습니다.” 사존께서는 여전히 웃으시며 아무 말 없이 나를 바라보셨다. 그 옆에는 인각 당일 사존 옆에 나타나 호법하던 불도신(佛道神)이 줄지어 나타났다. 그들도 웃으면서 아무 말이 없었다.

제5장 공법을 하고 출정하니 새벽이었다. 나는 계속해서 그림을 그렸다. 이제는 그 ‘두려움’이 지워진 듯 마음이 훨씬 편안해졌다. 그림을 그리는 과정에 쩐·싼·런(真·善·忍) 세 글자에서 ‘善’과 ‘忍’ 두 글자를 바르게 쓸 수 없었다. 그러자 더욱 급해졌고 급한 마음이 나오자 평소의 화내는 버릇이 나왔다. 나는 그것이 내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 발정념으로 그것을 깨끗이 제거했다. 단번에 마음이 훨씬 조용해지고 평화로워졌으며 계속해서 그림을 그렸다.

빛나는 원을 그릴 때 고험이 나타났는데 여러 번 포기하고 싶게 했다. 원을 그리는 선이 계속 비뚤어졌다. 나는 다른 방법으로 극복할 수 있는지 생각하면서 컴퍼스를 이용하면 아주 둥글게 잘 그릴 수 있다는 생각도 했다. 돌이켜 생각해보니 그건 지름길로 가려는 마음이었다. 수련에 어디에 지름길이 있는가?

나는 천천히 니들펜으로 빛나는 원을 하나하나 그려냈다. 그 과정에도 비뚤거나 굵거나 선이 끊어지기도 했다. 그려 나갈수록 하나의 이치가 명확해졌다. 수련하는 인생 과정에서 봉착하고 마주해야 했던 모든 심성 고험은 제고를 위한 것이었다. 그 과정에 나는 비뚤게 걸었었고 사람 마음과 쟁투심이 매우 강했으며 도중에 포기하고 싶기도 했었다. 모두 특별한 것 없이 평범한 속에서 우리의 진성(眞性)이 용련(熔煉)됐으며 시시각각 우리의 수련 과정을 원만하게 했다. 나는 모든 것이 내가 지금 마주해야 할 수련 과정임을 알았다. 나는 마지막으로 그림을 완성한 스케치 그림을 간직해 자신이 평소에 봉착한 일을 처리할 때 천천히, 둥글게, 느리게, 세상의 일체를 잘 원용할 수 있도록 일깨워주려 했다.

오늘 ‘사존께서 용을 타고 오시자 상서로운 무지갯빛 햇무리가 나타났다! 금빛 연꽃이 피어나며 불광이 비췄다.’라는 스케치 그림이 완성됐다. 사존의 모습을 그릴 때 두 눈 사이로 사존의 가슴 앞에 여러 테두리의 ‘卍’자 부호가 나타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속으로 이 ‘卍’자 부호를 사존의 가슴 앞으로 그려낼까 생각해봤다. 나중에는 그리지 않기로 했다. 왜냐하면 ‘전법륜’ ‘논어’에서 이렇게 말씀하셨기 때문이다. “대법은 또 시간·공간·수많은 종류의 생명 및 만사만물(萬事萬物)을 만들었으며 포괄하지 않는 것이 없고 빠뜨리는 것이 없다. 이는 대법(大法) 真(쩐)·善(싼)·忍(런) 특성의 부동한 층차에서의 구체적인 체현(體現)이다.” 불도신과 만물은 모두 대법이 만든 것이며 卍자 부호는 부처의 일종 체현으로 사존을 부처의 체현으로 국한할 수 없다. 그래서 보았던 것을 그려 넣지 않고 사존의 황색 가사와 칠색 광염을 뿜어내는 법상(法像)만 남겼다.

사존 곁에서 호법한 불도신(佛道神) 여러 명을 그려 넣지 못했다. 그려 넣을 수 없었다. 그들은 그림으로 들어갈 대표자를 스스로 정해주었는데, 출정 후 나의 머릿속에 남았다.

이는 내가 십 년 가까이 수련하면서 천목으로 본 가장 장관이라 할 수 있는 신적(神跡)이며 동시에 행사장에 있던 5200명 파룬따파 수련자와 오가던 행인도 볼 수 있었다. 이는 창세주의 자비와 격려임을 나는 마음 깊이 알고 있다.

[편집자 주: 본문은 글쓴이 개인의 현재 인식을 대표하므로 수련생들이 서로 교류하여 ‘비학비수(比學比修)’ 하시기 바란다.]

 

원문발표: 2021년 5월 6일
문장분류: 수련교류
원문위치: https://www.minghui.org/mh/articles/2021/5/6/424209.html
영문위치: http://en.minghui.org/html/articles/2021/5/8/192241.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