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대법서적

확고한 신사신법이라면 마난에서 걸어 나올 수 있다

글/ 중국 대법제자

[밍후이왕] 나에게는 이런 깨달음이 있다. ‘우리 대법제자마다 시험지가 있는데, 제목이 각기 다르다.’ 어떤 수련생에게는 소위 ‘병업관’이고, 어떤 수련생은 차에 부딪혔으며, 어떤 수련생은 일터와 가정문제에 마난이 있고, 어떤 수련생은 박해당하는 등등이다. 제목이 서로 다를 뿐 사실 모든 시험지에서 묻고자 하는 건 같았다. 당신은 사부님을 믿는가? 당신은 파룬따파(法輪大法)를 믿는가? 만약 확고하게 신사신법(信師信法)할 수 있다면 곧 걸어 지나올 수 있다.

확고하게 신사신법하다

나는 또 이런 것을 발견했다. 많은 집착심에 대해 끝까지 파고들어 가 뿌리를 찾아내 보면, 사실 신사신법에 문제가 나타나는데, 소위 ‘병(病)’이라는 것도 그러했다.

사부님께서 말씀하셨다. “그러나 진정하게 수련하려는 사람으로서 당신이 병 있는 몸을 가지고서는 당신은 수련할 수 없다. 나는 당신의 신체를 정화(淨化)해 주려고 한다.”[1]

사부님께서는 이미 우리의 신체정화를 도와주셨다. 그렇다면 우리에게 아직도 소위 병이라는 게 있을 수 있겠는가? 만약 여전히 병이 있다고 여긴다면 사부님을 믿지 못하는 것과 같지 않겠는가? 개인적인 인식에서 이는 작은 문제가 아니며, 극히 큰 죄를 범한 것이다.

그럼 무엇이 우리의 신사신법을 가로막고 있을까? 나는 깨달았다. 만약 우리가 사부님께서 배치하신 수련의 길을 장기적으로 정진(精進)하지 못했다면, 그런 장기적으로 버리지 못한 집착심이 우리의 신사신법을 가로막고 있었다. 그때 개인적으로 적용하는 방법은 자신의 수련과정을 돌이켜 보아야 하는데 특히 그런 잘 넘지 못한 고비나 곤두박질쳤던 것이 어떤 집착심으로 인한 것인지 훑어보아야 한다. ‘그 집착심을 버렸는가? 그것의 근본을 찾았는가?’를 질문하면서 짚어봐야 한다.

우리 본성의 일면으로 문제를 사고하다

우리 생명의 본질은 사부님께서 ‘진선인(真·善·忍)’으로 만드신 위타(爲他)의 생명이다. 나는 깨달았다. 구세력이 그런 수련을 잘한 수련생을 건드릴 수 없음은 그 수련생이 위타의 경지로 닦아냈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경찰이 집에 찾아왔을 때 그 수련생은 먼저 자신이 박해당하는 것으로 생각하지 않고, ‘이들은 구도 돼야 하는 생명이고, 역시 법을 위해 온 것이다. 그러나 이들은 구세력의 조종을 당한 가련한 생명’이라고 여기는 것이다.

또 예를 든다면, 신체에 바르지 않은 상태가 나타났을 때, ‘나는 내 세계의 중생을 위해 법을 얻으러 왔다. 내 신체 체계 내의 중생을 박해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이 세간에는 아직 내가 구도해야 할 중생이 있는데, 이런 바르지 않은 상태로 중생이 구도 되는 것에 영향을 줄 수 없다’고 생각한다.

구세력은 구우주의 생명이며 위사(爲私)로서 우리가 위타의 경지로 닦아냈을 때, 우리에게 구세력의 힘이 미칠 수 있겠는가?

발정념으로 교란을 깨끗이 제거하다

우리가 기점을 바르게 하고 발정념을 하는 것은 더는 자신을 위하는 게 아닌, 우주 중의 바른 요소를 위해 책임지는 것이다.

주:
[1] 리훙쯔(李洪志) 사부님의 저작: ‘전법륜(轉法輪)’

 

원문발표: 2020년 10월 12일
문장분류: 수련교류>연(煉)(1999.7―오늘)>이성(理性)인식
원문링크: http://www.minghui.org/mh/articles/2020/10/12/413605.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