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대법서적

색욕심을 인식하고 법에서 수련하다

글/ 중국 대법제자

[밍후이왕] 나는 노제자로서 색욕심을 지금까지 제거하지 못했고 심지어 가끔은 아주 심하게 표현되고 있다. 자신이 아주 노력해서 제거한다고 여겼고 매번 발정념할 때 모두 색욕심을 제거하는 것을 추가하고 배척하려고 노력했지만 왜 제거하지 못하는가? 이로 인해 아주 고뇌하는데, 색욕 이것은 마치 나의 몸에 붙어있는 것 같고 이런 상태가 위험하다는 것을 깊이 알고 또한 아주 조급했다.

사부님께서는 내가 이 마음을 제거하려는 소원을 보셨고 나에게 색욕심을 제거하는 문장을 연속하여 보도록 점화해주셨다. 그중에 문장 한 편에서 사부님의 한 단락 법을 인용하고 있었다. 바로 “나는 일반인이 아니며, 나는 연공인(煉功人)이다. 당신들은 나를 이렇게 대하지 말라. 나는 法輪大法(파룬따파)를 수련하는 사람이다.”[1] 나는 갑자기 깨달은 듯했고 단번에 아주 많은 것들을 알게 되었다.

우선 나는 색욕심을 제거하려면 색욕심 이것이 당신 자신이 아님을 분간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이 한 점이 매우 관건이다. 이전에 나는 늘 색욕심을 자신의 일체로 보았고 자신에게 이 마음이 있다고 여겼는데 사실 그것은 외래물체이고 사령(邪靈) 부체인데 당신의 본성은 선량한 것이고 순정한 것이며 이런 것들이 있을 수 없다.

마치 한 문장에서 말한 것처럼, 색욕심이 아주 심한 한 수련생은 늘 색욕심을 자신의 것으로 여겼다. 한번은 그가 꿈을 꾸었는데 옆에 뱀 한 마리(그 색욕 물질)가 있었고 그는 그 뱀을 던져버렸는데 더 이상 색욕심이 없어졌다. 좋지 못한 염두가 나올 때 배제하는 것만으로는 안 되고 강대한 법의 힘으로 그것을 소멸해야 비로소 되는데 그것은 위력이 무궁한 것이다.

그래서 나는 늘 묵념했다. “나는 일반인이 아니며, 나는 연공인(煉功人)이다. 당신들은 나를 이렇게 대하지 말라. 나는 法輪大法(파룬따파)를 수련하는 사람이다.” 묵념 속에서 나는 점차적으로 알게 되었다. “나는 일반인이 아니며,”[1] 그럼 나는 어떤 사람인가? “나는 연공인(煉功人)이다.”[1] 이렇게 생각하자 단번에 속인과 구별할 수 있었고 높은 곳에 선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높은 곳에서 아래로 색욕 물질을 보니 이런 것들이 당신의 발아래에 있는 느낌이었고 청리도 그렇게 어렵지 않았다. “당신들은 나를 이렇게 대하지 말라.”[1]이 한마디 법 속에서 나는 깨닫게 되었는데 우주의 이치에서 당신이 갖지 않는 것, 당신이 인정하지 않은 것을 남이 강제로 주입하면 죄를 범하는 것이고 허락하지 않는 것이다. 이 한마디 법 속에서 나는 자신의 선택을 분명히 할 수 있었다. 내가 갖지 않겠다는 것을 누가 강제로 교란하면 그것은 바로 대법 법리를 위반한 것이고 우주의 이치를 위배하는 것이며 우주 대법은 반드시 그것을 제거해야 한다. 마지막 한마디 “나는 法輪大法(파룬따파)를 수련하는 사람이다.”[1]에서 나는 깨달았다. 이는 나의 영광스러운 선택이고 내가 원하는 것이고 역시 내 생명이 가야 할 곳이다. 내가 신심이 충만하게 이렇게 생각할 때 어떤 것이 감히 끊임없이 나를 교란하겠는가? 반복 속에서 정념은 갈수록 강해졌고 법의 위력은 자동으로 이런 것들을 소멸했다. 점차 색욕심은 그렇게 중하지 않게 느껴졌다. 이성을 만날 때도 사념(邪念)이 갈수록 적어졌다.

가끔 이런 색욕의 것들은 매우 교활한데 가끔은 당신 머릿속에서 한 번 스치고 사라진다. 가끔은 당신이 이성과 접촉할 때 한창 말하고 있는데 그것이 갑자기 튀어나오고 당신이 그것을 멸하려고 할 때 그것은 또 사라지며 심지어 가끔은 착각이 나오게 한다. 당신이 이 한 단락 법을 읽는 것이 색욕심을 제거하는 것과 관계가 없는 것 같이 느껴지게 하고 당신에게 넘어가게 하는데 당신에게 시종 색욕 염두가 끊이지 않는 상태에 처하게 한다. 색욕 이런 것이 어떠한 표현상태이든지 당신은 오로지 이 한 단락 법을 반복하여 읽고 끊임없이 읽고 끊임없이 읽으면 다른 공간에서 일체를 쓸어버리듯이 제거하고 있다. 이것이 법의 위력이고 대법이 당신을 동화하고 당신을 순정하게 만들고 있다.

그 후 얼마 안 가서 나는 꿈 하나를 꾸었다. 바닥에 적지 않은 고기들이 죽어있었고 그 속에는 메기 한 마리가 있었다. 사상 체계 속의 색욕 염두가 많이 적어진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예전처럼 그렇게 강력하지 않고 홀가분한 느낌이었다.

주:
[1] 리훙쯔(李洪志) 사부님 저작:‘전법륜’

 

원문발표: 2020428
문장분류: 수련교류
원문위치: http://www.minghui.org/mh/articles/2020/4/28/404468.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