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대법서적

4.25 중난하이 청원 현장에서 담배꽁초를 줍다

글/ 베이징 대법제자

[밍후이왕] 1999년 나는 4·25 때 베이징 중난하이(中南海)에서 평화롭게 청원했다. 그날 나는 특별히 양복을 입고 넥타이를 맸다. 대법제자의 가장 좋은 이미지를 세인에게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국가 등급의 정부 청사에 직면하니 더 자신에게 신중하고 엄격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최선을 다해 여러 방면에서 잘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날 나는 자원적으로 봉사 업무에 협조했다. 또한 현장을 청결하게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우리는 진선인(真·善·忍)을 수련하고 좋은 사람이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나는 어떤 수련생이 자발적으로 큰 비닐봉지를 들고 길가로 가면서 인도에서 서 있는 파룬궁수련생에게 “버릴 쓰레기가 있어요?”라고 묻는 것을 보았다. 또 어떤 수련생은 오른쪽 길가에서 바닥에 버려진 생수병을 주워 쓰레기통에 버렸다. 이런 장면을 보고 나는 수련생들이 참 잘했다고 생각했다.

나는 혹시나 더 할 일이 있는지 보려고 길가를 따라 걸으면서 예전에 행인이 버린 쓰레기를 쓰레기통에 버렸다. 또 많은 담배꽁초를 발견했는데 오전에 길에서 서 있던 경찰들이 버린 것이었다. 대법제자는 담배를 피우지 않기 때문이다. 내가 치우지 않으면 길거리 청결에 영향 줄 수 있어서 나는 담배꽁초를 줍기 시작했다.

나는 몇십 미터 거리의 담배꽁초를 주웠다. 주워서 한 곳에 왔는데 한 무더기 담배꽁초가 있었다. 원래 그곳은 중난하이 서문(西門) 밖에 있는 경무소(警務站)였다. 안팎에 많은 경찰이 있었는데 틀림없이 그들이 여기에 버린 것이었다. 나는 경찰들이 버린 이렇게 많은 담배꽁초를 주울까 말까 좀 망설였다. ‘어떻게 해야 좋을까?’

나는 그 시각 중난하이 청원은 의미가 매우 중요하고 특수한 역사적 시각이라고 생각했다. 그럼 대법제자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나는 자신에게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래서 나는 웅크려 앉아 그 한 무더기 담배꽁초를 주웠다.

내가 큰 무더기를 주웠지만 바닥엔 여전히 꽁초가 많이 남아 있었다. 이때 한 경찰이 나에게 “그만 주워요!”라고 말하자 나는 평화롭게 한마디 했다. “괜찮습니다.” 말하고 나서 계속 손으로 남은 담배꽁초를 주워다 쓰레기통에 버렸다.

사부님께서는 “그 수련생들이 돌아간 후에는 경찰들이 피운 담배꽁초마저 다 주웠으므로 땅은 휴짓조각 하나 없이 깨끗했다.”[1]라고 말씀하신 바 있다.

사부님의 이 설법을 읽은 후 나는 마음이 매우 기뻤다. 물론 4.25 현장에서 담배꽁초를 주운 사람이 나뿐만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주:
[1] 리훙쯔(李洪志) 사부님 저작: ‘미국중부 법회 설법’

 

원문발표: 2021년 4월 18일
문장분류: 수련교류
원문위치: https://www.minghui.org/mh/articles/2021/4/18/423328.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