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대법서적

사장이 내 심성 수련을 돕다

글/ 산둥 대법제자

[밍후이왕] 이 글은 내가 직장생활을 하면서 수련한 경험을 적은 글인데 법에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면 자비로 시정해주시기 바란다.

1. 사장이 동료 수련자의 잘못을 들춰낼 때 자신을 닦다

친지들의 추천을 받은 회사 사장은 내가 파룬궁을 배우고 좋은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줄곧 나에게 회계 일을 시키고 싶어 했다. 여러 방면에서 나에게 맞을 것 같아서 나도 이 회사로 갔다.

회사에 가보니 프로젝트 매니저도 대법제자이고 사장도 1999년 이전에 ‘전법륜(轉法輪)’을 읽어봤다는 것을 알게 됐다. 나는 이런 환경에서 사장이 진상을 분명히 이해하고 대법을 인정하며 대법제자를 잘 대할 것으로 생각했다.

회사에서 나는 사부님 말씀대로 열심히 일했다. 점차 내 업무는 사장의 인정을 받았고 그는 무슨 일이 생기면 내 건의를 기꺼이 들어줬다.

회계 업무를 하면서 사장은 출납원 일까지 마음 놓고 나에게 맡겼다. 내가 거듭 거절해도 사장은 ​​대법제자에 대한 믿음을 고수했다. 나는 사회에서도 대법의 순정함과 아름다움을 실증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받아들였다.

업무의 순조로움과 사장의 중용은 나의 수련을 느슨하게 했다. 천천히 자신을 실증하려는 마음, 환희심, 허영심, 독선, 추구하는 마음이 생겼다. 나도 이런 나쁜 것들이 내가 아니라는 것을 인식했지만 법공부가 부족하고 정념이 부족해 마음에서 우러나와 안으로 찾지 않았고 제고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마성을 조장했다.

자비로운 사부님께서는 늘 점화해 주시고 내 집착을 깨닫게 하시고 그것을 수련해 없애도록 해주셨다. 한번은 사장이 요즘 사람들의 도덕성이 떨어져 믿을 수 없다고 해서 내가 말했다. “누구나 사장님 같았으면 좋겠습니다.” 원래는 대법을 수련하는 사람이 얼마나 좋고 그가 동료 수련생을 칭찬해 주길 바랐는데 의외로 그는 동료 수련생의 부족한 점을 집어냈다. 그의 말은 내 마음을 자극했고 나는 동료 수련생을 위해 애써 좋은 말을 했다. 그는 말했다. “당신은 왜 당신 사람만 감싸나요?”

사부님께서 그의 입을 이용해 날 점화해 주셨다. 나는 깨달았다. ‘맞아. 나는 왜 항상 대법제자에 대한 좋은 말을 듣고 싶어 할까? 왜 항상 동료 수련생을 보호할까? 왜 다른 의견을 듣지 못할까? 왜 참지 못할까? 내가 이기적인 입장에서 추구하는 마음을 갖고 사장에게 진상을 알리려 하고, 대법제자를 잘 대해주고 대법제자들이 모두 좋은 평판을 얻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는 것은 명리심이 아닌가? 강한 사심이 아닌가? 사심이 명리심과 뒤섞여 있는데 동료 수련자에 대한 정을 지킨다면 어떻게 대법의 아름다움을 실증할 수 있겠는가? 어떻게 사람들이 진상을 알고 구원받게 할 수 있겠는가?’

사부님께서 말씀하셨다. “그것은 慈悲心(츠뻬이씬)에서가 아니다. 그는 그 명리심(名利心)을 전혀 제거하지 않았기 때문에 慈悲心(츠뻬이씬)이 아예 생길 수 없다.”[1] 이것을 깨닫고 나는 법을 암송했다. 항상 법을 실증하고 자신을 실증해서는 안 된다고 자신을 일깨웠다. 때로는 선한 일을 하면 항상 말을 하고 싶고 과시하고 남이 좋은 말을 해 주기를 바랐다. 그럴 때면 나는 그것을 배척하고 입을 다물고 말하지 않았다. 한차례 한차례 정념으로 부정하고 나쁜 생각을 위한 시장이 없다는 것을 거듭거듭 증명했다. 마침내 그것들은 조금씩 무너져내렸다.

2. 사장이 월급을 깎아서 나의 쟁투심을 제거하다

여러 번 경리인 동료 수련생들에게 급여를 주고 결산할 때 사장은 일을 어렵게 만들고 많은 돈을 공제했다. 나는 또 이 문제를 법으로 가늠하는 것을 잊어버렸고 마음속으로 불평하고 사장 배후에 좋지 않은 물질이 대법제자의 선량한 틈을 타고 있다고 생각했다.

나는 사장에 대한 편견이 있었고 사장도 나에게 불만을 품고 태도가 좋지 않았다. 한번은 정오가 되어 퇴근 시간이 됐는데 사장이 전화를 받았다. 상대방은 즉시 금액을 송금해달라고 했다. 나는 얼른 집에 가서 밥을 먹고 발정념을 해야 했으므로 하기 싫었고 결국 계좌번호를 잘못 입력했다. 오후에 일하러 갔을 때 사장은 내 뺨을 때리고 급여를 공제했다. 나는 심성을 지키지 못하고 그와 몇 마디 말다툼을 했다. 그제야 나는 질투심, 원한심, 이익지심을 아직 닦아내지 못했음을 알게 됐고 지금은 개인 수련의 단계가 아님을 깨달았다. 그가 이렇게 대법제자를 업신여기고 업을 짓게 하면 그에게 좋지 않다. 나는 순종적이고 소극적으로 감당할 수 없었다. 경제적으로 대법제자들을 박해하려고 그를 조종한 구세력을 제거하기 위해 그가 임금을 공제하지 못하도록 막아야 했다. 하지만 항상 이런 인식은 겉으로 드러났을 뿐 아직 뿌리에 도달하지 못했다는 것을 느꼈다.

저녁에 동료 수련생들과 대화를 나누다가 수련생이 말했다. “당신은 쟁투심으로 속인과 싸우고 있어요. 조금도 선하지 못했어요.” 동료 수련생의 말에 문득 깨달았다. 그렇다. 쟁투심이다. 결국 뿌리를 파냈다. 그를 위해 그가 업을 짓지 않도록 구세력의 사악한 안배를 부정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 하지만 사용한 것은 오히려 사람의 싸우는 방법이었다. 항상 싸우려는 마음으로 어떻게 사람을 구할 수 있겠는가?

이번에는 정말 깨달았고 존경하는 사부님께 잘못을 진심으로 고백했다. ‘사부님, 제자가 틀렸습니다. 저는 정말 법을 실증하고 그를 구하고 싶습니다. 그런 나쁜 사람의 마음과 관념은 제가 아닙니다. 진정한 저는 ‘진선인(真·善·忍)’에 동화하는 것이고 그런 집착은 저를 지배할 수 없습니다. 제자는 중생을 구할 수 있을 뿐 중생을 훼멸시킬 수는 없습니다.’ 나는 정념을 내보내 구세력이 강제로 가한 쟁투심과 질투심을 제거했다. 주의식을 분명히 구별하고 거짓 자아에 속지 않았다. 내 마음은 훨씬 더 평화로워졌다. 나는 진정으로 “하늘은 맑디맑고”[2]의 미묘함을 경험했다.

3. 옳은 것은 사장이고 그른 것은 나 자신이다

한번은 사장이 수만 위안 상당의 와인을 사서 창고에 보관했다. 그는 나갈 때 문을 닫는 것을 잊었다. 나도 퇴근할 때 못 보고 그냥 집에 갔다. 저녁에 사장이 전화를 걸어 왜 문을 잠그지 않느냐고 핀잔을 줬다. 다행히 그가 밤에 산책하러 나갔다가 본 것이다. 만약 와인을 잃어버리면 손해가 막심하다.

다음날 사장이 다가와 설명하고 임금을 공제해야 한다고 했다. 나는 억울했고 마음이 편치 않았다. 비록 싸우지도 화내지도 말라고 자신에게 상기시켰지만, 관념은 대뇌의 사고 없이 바로 떠올랐다. “동의하지 못해요. 이것은 불공평합니다. 제가 문을 닫지 않았다면 임금을 공제할 수 있지만, 이번은 제 잘못이 아닙니다. 공제할 수 없습니다.” 사장은 더욱 화를 냈다. “일단 월급은 못 주니 회의 때 논의합시다.”

한바탕 발산하고 나서 나는 자신이 또 틀렸다는 것을 알았다. 나는 끊임없이 자신에게 물었다. 진아(真我)는 우주를 포용할 줄 아는데 왜 가아(假我)는 남의 말을 용납하지 못하는가? 왜 이렇게 다른 사람의 태도에 신경을 쓰는가?

마침 요 며칠 사이 사부님의 법 한 단락을 학습했다. “당신이 이 점을 해낼 수 있다면 곧 뚜렷이 분간할 수 있다. 오, 이 사상은 좋지 않으니 마땅히 없애버려야 하고 제거해야 한다. 내가 이런 생각을 하는 것은 좋지 않다. 이 자체가 바로 없애버리는 것이 아닌가.”[3] 이 단락 법을 생각하면서 나는 자신의 마성을 억누르고 그것을 원하지 않고 배척했다. 발정념을 하고 자신의 공간을 청리하자 곧 마음이 진정되고 자비심이 나왔다. 미혹에 빠져 명예, 이익, 색과 미움으로 괴로워하는 사람들을 보면 얼마나 가련한가. 사부님께서 말씀하셨다. “수련인이여 스스로 자신의 과오를 찾으라 갖가지 사람마음 많이 제거하고 큰 고비 작은 고비 빠뜨릴 생각 말라 옳은 것은 그이고 잘못된 건 나이니 다툴 게 뭐 있느냐.”[4]

자신의 상태를 조정하고 몇 분 후 나는 미소를 지으며 사장 사무실에 도착했다. 당시 그의 온몸이 진동하는 것을 느꼈다. 이것은 자신을 바로잡는 것임을 알았고 사장의 배후에 있던 좋지 않은 요소도 함께 해체된 것이다. 우리는 매우 홀가분하고 즐겁게 업무적인 일을 교류하기 시작했다. 이때부터 우리 관계는 다시 좋아졌다.

한번은 내가 사장에게 말했다. “사장님은 정말 파룬궁의 덕을 톡톡히 봤어요. 그렇지 않다면 제게 12개 이상의 온라인 은행을 맡기는 것이 마음이 편하지 않으셨을 겁니다.” 그는 말했다. “왜 그렇죠? 나는 당신이 괜찮은 것을 보고 이렇게 한 겁니다.” 내가 대답했다. “제가 파룬궁을 수련하지 않았다면 저를 그렇게 믿지 못하셨겠죠?” 그는 “맞아요.”라고 대답했다. 이번에 그는 진심으로 대법제자들이 세상에서 가장 믿을 수 있는 사람이라고 인정했다.

나는 옳고 그름을 가릴 수 있게 된 생명을 보고 기뻤다. 제자를 위해 심성을 제고할 수 있는 하나하나의 난을 마련해 주신 사존께 감사드린다. 항상 제자를 보살펴 주신 사존께 감사드리고 대법을 널리 전해 창생을 구하시는 은혜에 감사드린다.

주:
[1] 리훙쯔(李洪志) 사부님 저작: ‘전법륜’
[2] 리훙쯔 사부님 시가(詩歌): ‘홍음-겁후(劫後)’
[3] 리훙쯔 사부님 저작: ‘미국서부법회 설법’
[4] 리훙쯔 사부님 시가: ‘홍음3-누가 옳고 누가 그른가’

 

원문발표: 2021년 11월 15일
문장분류: 수련교류
원문위치:
正體 https://big5.minghui.org/mh/articles/2021/11/15/433641.html
简体 https://www.minghui.org/mh/articles/2021/11/15/433641.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