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대법서적

선악후약(先樂後藥) 덕음아악(德音雅樂)은 탁월한 효과가 있다

글/ 청음

[밍후이왕]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부상병들이 미군 야전병원에 누워 있었는데 더운 날씨에 모기가 물고 의약품이 부족해서 수술 감염률과 사망률이 매우 높았고, 부상병들의 사기도 낮았다. 이때 한 의사가 사람들이 좋아하는 음악을 틀었다. 음악을 들은 부상병들은 감염률과 사망률이 크게 낮아지고 외과수술 후 치유 기간이 크게 단축되었다. 미국인들은 음악이 부상을 치료하는 효과가 있음을 발견했다.

원나라의 명의 주진형(朱震亨)은 “음악도 약이다.”라고 분명히 말했다. 악(樂)과 약(藥), 요(療) 세 글자는 기원이 같고, 갑골문자 형태가 매우 비슷하다.

‘약(藥)’이라는 단어는 ‘악(樂)’ 자에서 파생되었다. (션윈 영상 스크린 캡처)

음악치료에 관해서 중국의 역사기록 ‘여씨춘추 고악편(吕氏春秋·古樂篇)’에 적혀있다. “옛날 도당씨(陶唐氏)가 (천하를 다스리기) 시작할 때 음기가 고이고 쌓여 양기가 통하는 길이 막혀 (그 순환하는 순서를) 따를 수 없었다. (이 때문에) 백성의 기도 막히고 쌓여서 근골이 수축하여 펴지지 않았다. 그래서 춤을 만들어 (기가) 통하도록 인도하였다. 황제는 령륜(伶倫)과 영장(榮將)에게 명하여 12종을 주조하여 오음(五音)을 조화롭게 하고 영소(英韶)를 베풀었다.” 우울한 기운에 의해 형성된 근육과 뼈의 질병을 무도 음악으로 조절했다.

‘설원(說苑)’에는 5천 년 전 원시마을에서 묘부(苗父)가 대나무 관악기로 환자를 치료해준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다. 당나라 시인 백거이(白居易)는 “소리가 귀로 들어오면 만사가 마음에서 벗어난다.”라는 병을 치료하는 시구가 있었다.

음악치료의 원리

고대 중국인은 치료는 반드시 근본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근본’은 음양을 가리킨다. 음과 양은 우주의 법칙, 일체 사물의 기원, 만물의 기원, 자연계 만물의 성장과 소멸을 위한 근본적인 원동력이다.

‘여씨춘추 대악’에 기록되어 있다. “음악의 기원은 오래되었다. 도량에서 생겨났고, 태일(太一)에 근본이 있다. 태일은 하늘과 땅이고, 하늘과 땅은 음양에서 나왔다. 음악은 천지의 조화이자 음양의 조화다.” 음악은 ‘태일’에서 기원했음을 알 수 있고, 음양이 변화해서 하늘의 오행, 땅의 오계에 대응한다. 음악은 외적으로 규칙적인 소리의 질서를 이용하여 인간의 음양과 조화를 이루고 음양의 균형을 이루며 자연에 순응하는 천인합일의 상태에 이른다.

‘황제내경 소문(黃帝內經·素問)’ 중에는 “하늘에는 오음이 있고, 사람은 오장(五髒)이 있다.”라고 했다. 옛사람은 오음을 오장에 대응시켰는데 간은 각(角), 심장은 치(徵), 비장은 궁(宮), 폐는 상(商), 콩팥은 우(羽)이다. 이 오음 사이에는 상호 영향이 있고 인체 오장의 정기의 성쇠를 조절한다.

‘궁상각치우(宮商角徵羽)’는 서양음악의 ‘도레미솔라’와 같다. 궁은 평온하고 부드럽고 사람의 비장에 해당한다. 상은 빠르고 낭랑하며 사람의 폐에 해당한다. 각은 높고 길며 사람의 간에 대응한다. 치는 열정적이고 우렁차며 사람의 심장에 대응한다. 우는 넘실거리고 맑으며 사람의 신장에 해당한다. 듣는 과정에서 사람의 정서와 곡조의 리듬 및 오장 사이의 규칙적인 진동은 사람의 정신을 조절하고 경락을 부드럽게 하는 효과를 얻게 한다.

오음과 오행, 오장의 대응도(에포크 타임스 사진)

정(正)과 아악(雅樂)으로 마음을 바로잡다

춘추전국시대 유명 음악가 사광(師曠)이 작곡한 고금곡 ‘양춘백설(陽春白雪)’은 원래 천제가 명한 선자들이 연주하는 오현금의 곡이었었는데 사광이 듣고 비슷하게 작곡했다. ‘신기비보(神奇秘譜)’ 기록에 따르면 ‘양춘(陽春)’은 궁조(宮調)이고, ‘백설(白雪)은 상조(商調)이다. 궁전 곡은 일반적으로 더 우아하고 넓다. 상업 곡은 부드럽지만 단호하여 서정적이고 아련하면서도 의지가 굳고 강직한 기질이 나타난다. ‘양춘’은 봄을 아는 만물과 산들바람이 깃든 봄 햇살의 의미를 담아 만물에 대한 이타적인 하늘의 은혜를 표현하고, ‘백설’은 눈과 대나무로 겨울의 그림자를 담아 경외심을 불러일으키는 고귀한 의미와 함께 대지의 두터운 미덕을 표현한다. 천지와 같은 덕을 소유하는 사람만이 노래를 부를 수 있으므로 호응할 수 있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악기(樂記)’ 중에 기록되어 있다. “음악은 즐거운 것이요, 거문고와 비파는 마음을 즐겁게 한다. 사물을 느낀 후에 움직여 심락수덕(審樂修德) 한다. 음악은 마음을 치료하고 혈기를 평탄하게 한다.” 음악을 사용하여 사람들의 도덕을 규제하고 정서를 배양하여 혈기의 조화를 이루는 것을 설명한다.

따라서 고대 성왕은 입, 배, 귀, 눈의 욕망을 충족시키지 않고 사람들의 마음에 있는 악을 씻어 내고 더러운 생각을 쫓아내 원래 존재했던 선한 본성을 고취하고, 세속적 욕망이 사람들의 본성을 눈멀게 하는 것을 막고, 인간이 되는 올바른 길로 돌아가게 하려고 예절과 음악을 만들었다. 왜냐하면, 새로운 물질 조건의 출현과 함께 늘 새로운 욕망이 생겨서 외부 물체가 내심을 채울 수 없기 때문이다.

의기소침한 음악은 욕심을 따르게 한다

‘사기·악서(史記·樂書)’에 기록되어 있다. 영공(靈公)이 진평공(晉平公)을 방문했을 때 복수(濮水) 상류에서 한밤중에 거문고 타는 소리를 듣고 사연(師涓)에게 이 곡을 배우라고 요청했다. 진에 도착한 후 사연(師涓)은 진평공에게 연주를 들려줬다. 사광이 거문고 현을 누르고 사연(師涓)에게 말했다. “이것은 망국의 소리이므로 더 연주해서는 안 됩니다. 이 곡은 주왕을 위해 사연(師延)이 연주한 음탕한 곡입니다. 무왕이 주왕을 물리친 후 사연(師延)은 동쪽으로 도망쳐 복수로 투항했습니다. 이 곡을 들으면 국력이 약화 될 것입니다.”

진평공은 계속해서 들었을 뿐만 아니라 사광에게 더 슬픈 곡을 연주하라고 명령했다. 사광은 진평공에게 슬픈 곡을 듣지 말라고 설득했지만, 그는 듣기를 고집했다. 사광이 처음 연주했을 때 16마리의 검은 백조가 회랑 앞에 모였고, 두 번째로 연주할 때는 검은 백조가 목을 길게 뽑고 소리를 지르며 날개를 펴고 춤을 췄다. 진평공은 아주 신기해하면서 더욱더 슬픈 노래를 듣고 싶어 하면서 사광에게 또 연주하라고 했다. 사광은 계속해서 진평공에게 이런 음악을 듣지 말라고 권했다. 진평공은 자신이 늙었다고 생각하면서 상관하지 않고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을 들었다. 사광은 또 연주하는 수밖에 없었다. 이때 북서쪽 하늘에서 흰 구름이 솟아오르고 강한 바람이 불면서 비가 내렸다. 강한 바람은 회랑 지붕의 기와를 흩날렸다. 좌우의 손님들은 살기 위해 필사적으로 달렸다. 진평공은 몹시 겁이 나서 회랑 한가운데에 누웠다. 그 후 진에서 심한 가뭄이 발생했고 3년 동안 풀이 자라지 않았다.

바르고 규범적인 음악은 사람의 정서를 함양하고 높은 포부를 배양하며, 수신 양성하고 생명을 연장할 수 있다. 국가를 다스릴 수 있고 민중을 교화하고 나라가 태평하고 백성이 편안하며 오곡이 풍성하게 할 수 있다. 하지만 의기소침하고 자극적인 난세의 목소리는 사람들이 인정과 포부를 잃게 하고 탐닉하게 만들어 몸을 상하게 하고 나라를 망칠 수 있다. 예를 들어, 현대 록 음악은 시끄럽고 우울한 소리인데 이런 음악을 들으면 사람들은 욕망에 사로잡히게 된다. 따라서 많은 록 음악가들이 마약을 하고 근친상간을 하고 어린 나이에 사망하기도 한다.

대법 음악을 듣고 신생아가 청력을 회복하다

고대 공자는 순임금이 지은 곡인 ‘소(韶)’ 음악 행진을 듣고 3개월 동안 고기의 맛을 몰랐다. 규범적인 음악은 마음을 바로잡고 사람의 욕망을 희석하고 사람의 덕행을 바로잡을 수 있다.

최근에는 갓 태어난 아기가 청력을 잃었는데 대법 음악 ‘보도(普度)’, ‘제세(濟世)’를 듣고 청력을 회복한 사례가 있다. 또한, 의사와 부모가 치료를 포기한 조산아가 대법 음악을 듣고 재능이 출중한 소년으로 성장했다.

쓰촨 대법 수련자의 어린 손자가 2018년 4월에 태어났는데 입 위턱에 작은 구멍이 있었고 혀가 일반 아기 보다 짧아서 젖을 빨기가 어려웠고 목도 짧았다. 이중 턱이 앞 목을 거의 덮고 있었는데 더 중요한 사실은 청력이 없다는 것이다. 의사가 말했다. “아이의 귀와 입안의 갈라진 틈은 따로 수술해야 하고, 다른 부분은 여러 번 수술해야 합니다.” 온 가족은 매우 초조해했다.

그래서 대법제자와 딸 수련생은 매일 아이의 귀에 MP3로 대법 음악 ‘보도’와 ‘제세’를 들려줬다. 매일 아이를 안고 성심으로 “파룬따파하오(法輪大法好-파룬따파는 좋습니다), 쩐싼런하오(真善忍好-진선인은 좋습니다)”를 외웠다.

두 달 후 어느 날 밖에서 천둥소리가 어린 손자를 깨웠고 손자는 “앙앙” 하고 울었다. 그 이후로 손자의 청력이 정상으로 돌아왔다. 4개월 만에 수술 전 검사를 위해 병원에 갔는데 아이의 청력은 정상이었고 수술이 필요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아이에게 늘 대법 음악을 들려주고 항상 “파룬따파하오, 쩐싼런하오” 아홉 글자 진언을 성심으로 외워 기적이 일어났다. 10개월이 되었을 때 병원에 가서 입과 구개열에 간단한 수술을 받았다. 이제 아이는 두 살이 다 되었다. 간단한 말을 할 수 있고 혼자서 먹고 마실 수 있으며 활기차고 귀엽다.

베이징의 한 중학생은 축사에서 말했다. “나는 한 달 일찍 태어나서 장기가 완전히 발달하지 않았습니다. 병원에서는 부모님에게 치료를 포기하라고 설득했고 부모님도 동의했습니다. 하지만 파룬궁을 수련하는 할머니가 반대했습니다. 이렇게 숨만 붙어있던 나는 대법 사부님의 불광 아래 아름다운 ‘보도’와 ‘제세’ 음악 속에서 살아났고 지금은 신체가 건강하고 재능 있는 소년이 되었습니다.”

파룬따파는 불가 고덕 수련대법으로, 우주 최고 특성인 ‘쩐싼런(真·善·忍)’을 표준으로 사람의 마음이 선을 향하도록 지도한다. 수련인은 수련을 통해 자신의 심성을 수련함으로써 모순에 부딪혔을 때 관대하게 남을 대하고, 일함에 먼저 다른 사람이 받아들일 수 있는지 고려한다. 그리고 다섯 가지 공법으로 이루어진 아름다운 연공 동작으로 신체를 정화해 점차 우주특성에 동화한다. 이 공법의 최대 특징은 자신을 구하고 남도 구하는 것이다. “한 사람이 연공하면 온 가족이 혜택을 본다.”[1]

수련을 통해 제고된 대법제자들이 강력하고 자비로운 우주의 정면적인 에너지로 음악을 창작해서 바른 에너지로 좋지 않은 것을 제거한다. 따라서 이런 음악을 듣는 사람들은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모두 도움이 되고 질병을 치료하고 신체가 건강해지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항상 ‘파룬따파하오, 쩐싼런하오’ 아홉 글자 진언을 외워 직접 우주의 바른 에너지와 소통해서 사를 몰아내고 전염병을 피하며 재난 앞에서 상서로움이 나타나 위험을 벗어나 안전해질 수 있다.

주:
[1] 리훙쯔(李洪志) 사부님 저작: ‘오스트레일리아법회 설법’

 

원문발표: 2021년 2월 14일
문장분류: 시사평론
원문위치: https://www.minghui.org/mh/articles/2021/2/14/420761.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