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대법서적

더없는 행운으로 사부님의 광저우 설법반에 참가하다

글/ 우한 대법제자

[밍후이왕] 1994년 12월, 우리는 사부님께서 광저우(廣州)에서 설법하신다는 소식을 들었다. 입장권이 이미 매진됐다는 말을 들었지만 널리 수소문했다. 정저우(鄭州)에 가서 사부님의 설법을 들은 수련생이 말했다. “나는 입장권을 못 구해도 갈 거야.” 사부님께서 광저우에서 설법하신다는 소식을 그녀에게서 들었기에 나도 가고 싶었다.

하지만 나의 상황이 좀 곤란했다. 남편이 외지에서 일하기 때문에 집에 어린아이를 돌봐줄 사람이 없었다. 수련생이 말했다. “내가 남편과 의논해 너의 아이를 좀 봐달라고 할게. 이 기간 아이의 생활비는 우리가 돌아와서 다시 계산하자. 너는 직장에 가서 열흘간의 휴가를 신청하고.” 이 일은 이렇게 안배되었다. 1994년 12월 18일, 우리 여섯 명은 함께 기차를 타고 광저우에 도착했다. 한 수련생의 광저우에 있는 친척 도움으로 우리는 광저우 군부 숙박시설에 머물렀다.

사부님의 설법 날까지 아직 사흘 남았다. 우리는 매일 체육관에 가서 사부님 설법반 표를 구할 수 있는지 알아보았다. 체육관 저쪽에는 매일같이 많은 사람을 볼 수 있었는데 어떤 이는 연공을 하고 있었다. 나는 손바닥과 발바닥, 머리 위에 무엇인가 돌고 있는 듯한 강한 에너지를 느꼈다.

21일에 개강했다. 많은 사람이 체육관 주변에서 수련생들이 한 명씩 회의장에 들어가는 것을 지켜보았다. 우리는 못 들어가서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 6월에 사부께서 정저우에서 설법하셨을 때 그 기회를 놓친 것을 무척 후회했다. 나는 하루빨리 사부님을 뵐 수 있기를 바라고 또 바랐다. 만약 이번에 뵙지 못한다면 내 평생의 한이 될 것이다!

그때 나는 우한 연공장의 한 보도원이 같이 온 수련생과 이야기하는 것을 들었다. 두 사람은 우리와 함께 온 수련생과 함께 내 앞에 와서 “표가 두 장 있으니 자네와 젊은 여성이 들어가서 듣게. 우리는 이 주변에서 좀 더 기다려보지”라고 말했다.

나는 기뻐서 표를 들고 가서 좌석을 찾았다. 좌석은 사부님 뒤쪽으로 열줄 정도 떨어진 곳에 있어서 사부님 앞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사부님 정면에 있지 않아서 무슨 영향이 있는 건 아닐까라고 생각했는데 사부님께서 곧 설법 중에 뒤에 앉은 사람들도 빠트리지 않는다고 말씀하셨다. 나는 법을 배운지 얼마 안 되어 오성(悟性)이 높지 못했기에 사부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시니 매우 신기하게 느껴졌다.

사부님께서 수련생들의 신체를 조정해 주실 때 모두 자신의 병을 생각하라고 하셨다. 나는 내 심장이 항상 답답하고 아팠다는 것을 생각했다. 사부님이 손을 저었을 때, 나는 사부님의 손이 나의 흉부 안으로 들어갔고, 즉각 시원하고 편안하며 몸이 가벼워진 느낌이 들었다. 나는 사부님의 손에 거무칙칙하고 끈적끈적한 더러운 것들이 잡히는 것을 보았다.

사부님께서 수련생들에게 하나, 둘, 셋 하면 발을 구르라고 하셨다. 그러나 사부님이 셋을 세기도 전에 어떤 수련생은 먼저 발을 굴렀다. 그러자 사부님은 법 학습에 이렇게 적극적이었으면 좋겠다(대략적인 뜻)고 말씀하셨다. 우리가 듣기에도 발 구르는 소리가 가지런하지 않았다. 사부님께서 모두에게 다시 한번 하자고 말씀하셨다. 우리 수련생들을 이렇게 책임지시는 사부님을 보며 매우 자비로우시다는 생각을 했다. 나는 이루 다 말할 수 없는 감동을 받았다.

사부님께서 설법하실 때 에너지장이 매우 강해서 나는 몸이 달아오르고 얼굴이 뜨거워지며 눈물이 나고 때로는 눈을 뜰 수가 없었는데 듣다가 뜻밖에 잠이 들었다. 나중에 사부님 설법에서 들었다. “어떤 소수의 사람은 또 잠을 잘 것인데, 내가 강의를 끝내면 그도 잠을 깬다. 무엇 때문인가? 그의 머리 안에 병이 있어 그에게 조정(調整)해 주어야 하기 때문이다. 머리를 조정하면, 그는 전혀 견뎌내지 못한다. 그래서 반드시 그를 마취 상태로 들어가게 하는데, 그는 알지 못한다. 그러나 어떤 사람은 청각 부분에 문제가 없어 그는 잠을 달콤히 자지만 도리어 한 글자도 빠뜨리지 않고 모두 듣는다. 사람은 이때부터 정신이 나며 이틀을 자지 않아도 졸리지 않는다. 모두 부동(不同)한 상태로서 모두 조정해야 하는데, 당신의 온몸을 전부 정화(淨化)해 주어야 한다.”[1] 나는 ‘사부님께서 내 얘기를 하시는 것 같다. 예전에 나는 항상 머리가 아파서 온종일 흐리멍덩했는데 사부님은 어떻게 모든 것을 다 아시지, 정말 불가사의하다’고 생각했다.

사부님께서는 매번 설법하실 때마다 미리 회의장에 오셨다. 많은 수련생이 사부님을 에워쌌기에 나도 얼른 사부님 곁으로 갔다. 가까이에서 똑똑히 보고 싶었지만, 어찌된 일인지 나는 또 사부님 등 뒤에 서 있었다. 손을 들어 사부님을 당기려 하자 어떤 힘이 내 손을 밀어냈다. 나는 어리둥절했다가 곧 알았다. 이 행위는 매우 무례하고 사부님에 대한 불경이었다. 나중에 다시 사부님을 만나게 되면 좀 멀리 서서 볼 것이다.

어느 날, 우리 셋은 설법을 다 듣고 숙소로 돌아갔다. 막 숙소 뜰에 들어서자 승합차 한 대가 우리 뒤로 왔는데, 사부님께서 오셨다. 우리 세 사람은 이구동성으로 “사부님, 안녕하세요”라고 외치고 두 손을 허스(合十)했다. 사부님께서 차에서 내리셔서 미소를 지으시며 손을 흔들어 보이셨다.

광저우 설법반이 결속되었다. 우리는 언제 다시 사부님을 뵐지 모를 아쉬움을 안고 떠났다.

광저우 설법 이 기간은 내 생애 가장 행복했던 나날이다. 20여 년이 지났는데도 당시의 정경이 아직 눈에 선하다. 사부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것은 너무 많다. 나에게 새로운 생명을 주셨고, “사람이 반본귀진하려는 이것이야말로 사람이 된 진정한 목적이다. 그러므로 이 사람이 수련하려고 생각하면 불성(佛性)이 나왔다고 본다. 이 일념(一念)이 가장 진귀하다. 왜냐하면 그가 반본귀진하려 하고, 속인 이 층차 중에서 벗어나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1]를 알 수 있게 하셨다.

사부님의 자비로운 보호 아래 나는 오늘날까지 왔다. 천 마디 말로도 사부님에 대한 감사를 다 표현할 수 없다. 20여 년의 수련 중, 나도 잘하지 못한 곳이 있고, 넘어지기도 했고, 또 일어나 앞으로 나아가기도 했다. 나는 법을 많이 배우고 잘 배워, 자신을 잘 수련하고 세 가지 일을 잘해 사부님을 따라 집으로 돌아가겠다.

사부님의 자비로운 구도에 감사드립니다!

주:
[1] 리훙쯔(李洪志) 사부님 저작: ‘전법륜’

 

원문발표: 2020년 5월 17일
문장분류: 수련교류
원문위치: https://www.minghui.org/mh/articles/2020/5/17/406391.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