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대법서적

수련인의 정념을 유지하자

글/ 대륙 대법제자 수심(修心)

[밍후이왕] 마음을 조용히 하고 법공부를 할 때는 상태가 평온하고 정념이 족하며 안으로 자신의 부족한 점을 찾아 앞으로 꼭 잘하겠다고 결심한다. 그러나 현실에 들어서면 이전의 상태로 빠져들어 자신을 파악할 수 없어 똑같은 잘못을 저지른다. 예를 들면 문제에 부딪히면 안으로 찾아야 하는 것을 알면서도 진정으로 부딪히면 첫 번째 떠오르는 일념은 다른 사람의 잘못을 보고 다른 사람의 부족함을 가리키며 어떠어떠하게 해야 한다고 한다. 심지어 자신의 잘못은 생각도 하지 않고 집에 와서야 자신의 잘못을 인식하게 된다. 직접 자신에게 모순이 나타나면 안으로 찾는데 좀 억지로 찾는다. 심성(心性) 관과 시련에 많이 부딪히면 좀 지나서야 자신의 문제점을 바로잡는다. 그 당시는 거의 넘어갈 수 없어서 매우 괴로운데 자신이 너무 실망스러웠다. 자신을 왜 지배할 수 없을까? 왜 장악할 수 없을까?

법공부를 하면서 나는 점차 깨달은데 이런 상태는 정념이 부족한 것이다. 이런 것이 나타난 원인은 평소 실속 있게 수련하지 못해 나타나는 상태다. 법공부를 할 때 나는 외우면서 하는데 머릿속에 잘 들어가 그 당시 상태는 수련인이 마땅히 갖추어야 할 상태가 된다. 그러나 문만 나서면 자신을 느슨하게 해서 자신도 잘 의식할 수 없게 된다. 두 가지 상황이 있다. 첫 번째는 사상에서 느슨하게 되자 속인의 사상속으로 빠져들어 가는 것이다. 뼛속에 형성된 사람의 이치는 뿌리가 박혔는데 수련 후 사부님께서는 미시 하에서 우리를 바꿔 수련과정에서 나쁜 것은 점차 제거해 주셨으나 형성된 사유습관은 아직 영향을 미친다. “사람은 현실 생활 중에서 양성된 관념과 좋지 못한 그러한 것들을 단번에 깨끗하게 제거하기가 어려우며, 습관적인 것들은 여전히 습관을 고쳐야 한다. 사유의 방식은 이미 이렇게 됐는데, 그럼 사유의 방식으로부터도 그것을 찾아 바르게 해야만, 비로소 더 이상 문제가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따지웬 회의에서의 설법) 사부님께서는 우리에게 이런 사유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했지만 나는 별로 중시하지 않았으며 평소 이 방면에서 노력하지 않았기에 그런 사유방식은 또 나타나게 되는 것이 아닌가? 사람의 사유가 빠져나오는데 이것이 자신의 의식이 아니라는 것을 의식하지 못한다. 예를 들면 밤을 새웠으니 아침에 일어나서 연공을 하지 못한다고 생각하면 진짜 일어나지 못한다. 몸이 불편하면 병이 아닌지 알면서 표면적인 가상에 미혹되어 그냥 병이라고 생각하게 되며 “수련은 자신에 달렸고 공은 사부님께 달렸다”(전법륜)를 알면서도 일념으로 부정하지 못한다. 그러면서도 자신이 평소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자신을 장악하려면 자신의 사유습관을 바꿔야 한다. 먼저 자신을 늘 대법제자라는 것을 기억하고 대법 법리로 일체 사물을 따지며 주의식이 강해져야 하며 자신의 일사일념을 파악하고 속인의 사유에 들어가지 않으며 수련인의 사유를 유지하면 실수를 덜 저지를 수 있다. 이렇게 하면 수련은 좀 힘들지만 제고는 빠르다.

또 하나는 환경이 느슨해지면서 자신에 대한 요구도 느슨해지는 것이다. 많은 수련생은 현재 비교적 느슨하며 전보다 정진하지 못한다고 한다. 왜 그럴까? 내가 인식하는데 이것은 수련 중의 빈틈이다. 몇 년 전 고압적인 환경은 우리에게 정진하는 요소가 됐다. 예를 들면 사악의 소굴에 붙잡혀 갈 때 우리의 사상을 느슨히 할 수 있겠는가? 머릿속 끈을 팽팽하게 당기고 언제나 정념을 유지하지 않으면 관을 넘기기 어려웠다. 그때 속인의 사상으로 문제를 생각할 수 있겠는가? 발정념을 할 때 한시름도 놓지 못하는데 사람 생각이 들 수 있었을까? 그런 도처에 사악이 머무는 환경에서 우리는 잘할 수 있었지만 그때 의식하지 못한 마음이 숨겨져 있었다. 안일심, 게으른 마음도 있지만 그런 압력에서는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면 압력이 감소된 상황에서 그런 빈틈을 찾아내야 한다. 우리는 박해를 위해 수련하는 것이 아니며 편안함을 위해 수련하는 것이 아니다. 수련인은 수련 환경의 변화에 따라 수련의 의지와 요구를 바꾸면 안 된다. 어떤 환경에서도 우리에 대한 법의 요구는 변치 않는다. 이런 느슨한 환경에서 걸어나올 수 있는 것은 우리 대륙 대법제자에 대한 가혹한 검증이다. 우리는 정법시기 대법제자로서 중생을 구도하는 중대한 짐을 짊어지고 있다. 우리의 일사일념과 큰일이든 사소한 일이든 다 중요하며 우주의 무수한 중생을 구할 수 있는가 없는가에 연관되기에 수련인의 정념은 대법제자가 꼭 갖추어야 할 상태다.

이것을 깨달은 후 나는 더욱 정진하게 됐다. 시간을 앞다투는 시각, 우리 반드시 엄격히 자신을 요구하고 실속 있게 수련하며 실속 있게 세 가지 일을 잘해서 사람을 다그쳐 구하고 더욱 많은 사람을 구해야 한다.

문장발표: 2011년 7월 20일
문장분류: 수련마당
원문위치: http://www.minghui.org/mh/articles/2011/7/20/244139.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