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简体 | 正體 | 대법서적

진귀한 보물

글/ 류이춘(劉一淳)

[밍후이왕] 한나라 연화(延和) 3년 봄, 한 무제가 안정(安定)에 왔다는 기록이 ‘선전습유(仙傳拾遺)’에 기재되어 있다. 서호 월지국(月支國) 국왕은 13년 동안 말을 타고 큰 사막을 지나 먼 여행길에서 간난신고를 겪으며 ‘반생향(返生香)’과 각종 요괴를 막을 수 있는 맹수 등 두 가지 보물을 얻었다.

월지국 왕은 중원의 도가 문화를 흠모해 사자(使者)를 한 무제에게 파견해 그 두 가지 보물을 바쳤다. 한 무제는 선사 받은 ‘반생향’을 보물로 여기지 않고 궁 밖 창고에 보관하게 했고, 맹수는 상림원(上林苑)에 보냈다. 상림원의 호랑이가 맹수를 보고 두려워하며 움직이지 못했다. 이튿날 사자(使者)와 맹수는 모두 사라졌다.

시원원년(始元元年)에 경성에 역병의 창궐로 죽은 사람이 절반이 넘었다. 한 무제가 월지국에서 준 신향(神香)을 성에서 피우자, 신기하게도 죽은 지 삼 일이 넘지 않는 사람은 모두 살아났다. 그 향기는 3개월이 자나도 사라지지 않았다. 한 무제는 그제야 신향이 진귀한 보물이라는 것을 알게 되어 남은 신향을 한 상자에 넣어 소중히 보관했다. 어느 날 생각이 나서 상자를 열어보니 신향은 모두 사라지고 없었다! 한 무제는 신령이 준 진귀한 보물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때로 사람은 주변의 가장 소중한 물건을 알아보지 못하고 잃게 되고, 또 어떤 사람은 도를 깨달아 행운아가 된다.

한 차례 특수한 경매

예전에 한 사람이 돈을 절약해 좋아하는 그림을 수집해 많은 명품을 소장했다. 일 년 후 그 나라에 전쟁이 일어났고, 얼마 후 그의 아들이 전쟁터에서 전사했다는 통지를 받았다. 그의 아들은 이미 안전지대로 피해 있었으나, 상처를 입어 피하지 못한 전우를 보고 뛰쳐나가 전우를 한 사람씩 업어 안전지대로 옮겼다. 마지막 한 전우를 업었을 때 총을 맞아 전사했다.

아들이 죽은 후 첫 번째 성탄절 날 출입문 벨이 울렸다. 문을 열어보니 한 젊은이가 서 있었다. 그는 “당신은 나를 알아보지 못할 것이다. 나는 당신 아들이 전사할 때 그의 등에 업혀 있던 부상병이다.” 눈시울을 붉히며 말했다. “나는 가난하기 때문에 값진 물건을 선물할 수가 없다. 당신이 예술을 좋아한다는 말을 들었다. 비록 나는 유명한 화가는 아니지만, 당신의 아들이 나의 생명을 구해준 감사에 보답하기 위해 한 폭의 초상화를 그렸다. 당신이 받아주기를 바란다”라고 했다.

전사자 아버지는 초상화가 들어 있는 포장을 한 층 한 층 벗겨낸 후 젊은이가 그린 아들의 초상화를 손에 들고 벽난로 앞으로 걸어가서 그곳에 걸려 있던 명화를 내려놓고 대신 아들의 초상화를 걸었다. 아버지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고 있는 젊은이에게 말했다. “젊은이, 이것은 가장 소중한 나의 소장품이다. 이것은 내가 소장하고 있는 어떤 것보다 귀하고 값지다”라고 말했다.

1년 후 아버지가 세상을 떠났고, 그가 소장하고 있던 모든 그림이 성탄절에 경매됐다. 첫 번째 경매품은 그 아들의 초상화다. 하지만 모두 기대하는 것은 명품 그림이었다. 여러 사람은 경매사에게 명화를 경매에 부치라고 요구했다. 경매사가 말했다. “먼저 이 초상화를 경매해야 계속 진행할 수 있다.”

그때 한 노인이 일어나 말했다. “10달러면 되는가? 이 돈은 내가 가지고 있는 전부다. 나는 이 화폭의 주인공을 알고 있다. 그는 전우를 구하다가 희생됐다.”

경매사가 말했다. “된다.” 사람들이 다음 작품이 경매에 오르기를 기다리고 있을 때, 경매사는 청중을 향해, 경매에 참여해준 데 대해 거듭 감사하다고 하면서 “오늘의 경매는 여기까지”라고 말했다.

사람들은 모두 놀랐다. 정품은 왜 하나도 경매하지 않느냐고 하자, 경매사는 “소장자인 전사자 아버지의 유언에 따라 아들의 초상화를 구매하는 사람에게 모든 소장품을 함께 갖게 한다.”고 엄숙하게 말했다.

명품수집가들이 앞다투어 경품구매를 기다리고 있었지만, 뜻밖에 한 노인이 10달러로 산 초상화가 모든 전시품에서 가장 비싼 작품이란 것을 생각하지 못했다.

 

원문발표: 2021년 5월 10일
문장분류: 문화채널
원문위치: www.minghui.org/mh/articles/2021/5/10/424337.html